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넷플릭스 세상 속으로

넷플릭스, 또 욱일기 논란…서경덕 "전범기 삭제하라" 항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엄브렐러 아카데미'에 등장하는 욱일기 문양을 삭제하라고 넷플릭스 측에 항의 메일을 보냈다.

지난달 30일 서경덕 교수는 보도자료를 통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엄브렐러 아카데미' 시즌3에 등장한 욱일기 문양을 삭제하라는 항의 메일을 보냈다"라고 밝혔다. 수많은 누리꾼들에게 이를 제보받은 서경덕 교수 측은 확인해 본 결과 욱일기 문양이 수차례 등장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서경덕 교수는 "일본의 '욱일기'는 독일의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의미인 '전범기'다"라고 강조하며 "욱일기가 나오는 장면을 하루 빨리 삭제, 혹은 교체를 하여 아시아인들에게 또 한번의 상처를 주지 않길 바란다"라고 강력히 요청했다.

그러면서 "이번 시즌3가 글로벌 랭킹 1위까지 오르는 등 세계인들에게 인기가 높은 상황에서, 시청자들에게 욱일기의 역사적 의미가 잘못 전달될 수도 있기에 바로 잡고 싶었다"라며 호소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넷플릭스의 욱일기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일본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에서 욱일기 문양이 등장해 문제가 된 후, 한국측에서는 수정이 됐지만 다른 나라의 경우 수정이 안돼 큰 논란이 됐다.

서 교수는 "이번 기회에 더 이상 넷플릭스 컨텐츠에서 욱일기 문양이 사용되지 못하도록 해야하며, 더 나아가 다양한 글로벌 OTT 서비스에서도 욱일기 디자인이 퇴출될 수 있는 기회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서경덕 교수팀은 지금까지 뉴욕타임스에 욱일기 비판 광고를 게제하고, FIFA 등 다양한 국제기구 및 글로벌 기업 등에서 사용됐던 욱일기 문양을 꾸준히 수정해 왔다.

사진=넷플릭스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