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브라질에 완패...'10연패' 세자르호, VNL 사상 첫 '전패' 위기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제공 | 국제배구연맹(FIV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강예진기자] 한국이 또 1패를 추가, 대회 10전 전패를 떠안았다.

세자르 에르난데스 곤잘레스 감독이 이끄는 여자배구대표팀은 1일(한국시간)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열린 2022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3주차서 두 번째 상대인 브라질에 세트스코어 0-3(17-25, 19-25, 13-25)으로 패했다.

또 세트를 따내지 못한 한국은 대회 10연패 늪에 빠졌다.

박정아가 14점을 마크, 이주아, 이다현이 각각 8점씩으로 뒤를 받쳤지만 브라질의 블로킹과 공격 화력을 넘기엔 역부족이었다. 블로킹(5-14), 서브(3-4), 공격 등 모든 수치에서 밀렸다.

브라질은 베그먼 줄리아 이사벨이 블로킹 5개를 묶어 16점으로 팀 공격을 이끌었다. 한국의 끈질긴 수비에도 높이와 파워를 앞세웠다.

매 세트 점수가 크게 벌어졌다. 1세트를 뺏긴 뒤 2세트는 끈질긴 수비를 앞세워 추격에 박차를 가했지만 세트를 가져오지 못했다. 3세트는 초반부터 10점차 이상으로 끌려가 일찌감치 무너졌다.

이제 한국은 이탈리아, 중국을 끝으로 대회 일정을 마무리한다. 이탈리아는 4위(7승 2패), 중국은 5위(6승 4패)다. 남은 두 경기서 승수를 챙기지 못할 경우 참가국 16팀 가운데 유일하게 0승, 2018년 출범한 대회 사상 첫 전패 팀이라는 불명예를 쓰게 된다.
kkan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