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수지, '안나'로 인생 캐릭터 썼다…거짓된 삶마저 응원하게 만드는 '숮 앓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배우 수지가 ‘안나’로 인생 캐릭터를 새로 쓰며 뜨거운 호평을 받고 있다.

지난 24일 공개된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는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여자의 이야기다.

이번 작품으로 첫 단독 주연에 나선 수지는 강렬한 연기 변신과 눈을 뗄 수 없는 전개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극 중 수지는 유미와 안나, 두 개의 이름과 삶을 가진 인물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그는 구차한 삶에서 벗어나고 싶었던 유미가 사람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는 완벽한 모습의 안나로 변해가는 과정을 섬세한 연기력과 극명한 비주얼의 차이로 보여줬다.

특히 수지는 극과 극을 살아가는 캐릭터의 복잡다단한 서사를 촘촘하게 쌓아 올리고 있다. 메마른 민낯과 지친 눈빛으로 삶의 무게를 담아내며 고달픈 현실 속에서 평범하게 살아가는 것조차 버거운 유미를 표현했다.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며 충동적으로 거짓말을 내뱉고, 살기 위해 또 다시 거짓말을 반복하게 되는 유미의 모습은 마냥 거북하기 보다는 묘한 공감을 불러 일으킬 정도다. 보는 이들로 하여금 치열하게 살아가는 유미의 앞날을 궁금하게 하고 감정 이입을 도와 오히려 그를 응원케 하기도 했다.

이후 그는 유미가 안나로 살아가게 되면서 겪는 극도의 불안과 죄책감 등 캐릭터의 복합적인 감정을 내밀한 연기력으로 그려냈고, 안나의 삶을 선택한 뒤에는 화려함 너머 감정을 알아챌 수 없는 절제된 표정과 차분한 목소리로 빈틈없는 캐릭터의 모습을 드러내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이처럼 수지의 특급 캐릭터 소화력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유미의 반짝이던 학창 시절, 삶의 무게가 느껴지는 건조한 모습과 안나의 아름답지만 한편으론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순간들까지 수지는 감정의 진폭을 세밀하게 소화하며 ‘안나’의 여운을 극대화했다. 급변하는 인물의 서사에 말투는 물론 눈빛과 제스처까지 달리해 유미와 안나를 넘나드는 입체적인 캐릭터를 구현, 설득력 있는 연기력으로 자꾸만 보고 싶은 캐릭터를 완성시켰다.

한편, 극 말미 안나로 180도 다른 인생을 사는 그가 이름의 주인인 현주(정은채)와 우연히 맞닥뜨리게 되면서 긴장감 흐르는 재회를 하게 됐다. 과연 끝도 없는 욕심으로 탄생한 거짓된 삶이 현실에 발목을 붙잡히게 될지 궁금증을 고조시키고 있다.

수지의 열연이 빛나는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는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쿠팡플레이를 통해 공개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