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니♥양재웅, 비밀연애 어떻게 참았나…10살차 커플 '하트시그널' 보니[SS핫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하니(왼쪽), 양재웅. 사진|스포츠서울 DB, 미스틱스토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심언경기자] 그룹 EXID 출신 배우 하니(30·안희연),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양재웅(40)이 목하 열애 중이다.

하니의 소속사 써브라임 측은 29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하니 씨와 양재웅 씨가 좋은 만남을 갖고 있다.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봐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밝혔다.

양재웅의 소속사 미스틱스토리 역시 같은 날 열애설을 인정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좋은 만남을 이어갈 수 있도록 따뜻한 관심으로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두 사람의 교제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를 암시했던 SNS 글이 재조명됐다. 하니는 1월 2일 “2022 선물 받으신 분들, 축하해요”라는 글과 함께 한라산에서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양재웅도 1월 12일 “2022년 1월 1일. 40세가 넘어서야 처음 가본 한라산 위쪽의 눈 덮인 풍경은 외국 같다를 넘어 지구라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고 적으며, 자신의 뒷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이들이 당시 누구와 동행했는지 밝히지는 않았으나, 해당 게시물들은 현재 ‘럽스타그램’으로 추정되고 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활동 영역이 겹치지 않는 두 사람이 만나게 된 계기에도 궁금증이 쏠렸다. 이들의 인연이 어떻게 시작됐는지 알려진 바 없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최근 하니의 관심사가 ‘심리학’이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그는 지난해 다수의 예능프로그램에서 학점은행제로 심리학을 배우고 있으며, 목표는 관련 자격증 획득이라고 밝혔다. 이에 두 사람이 심리학을 공통분모로 사랑을 키운 것 아니냐는 반응이 나온다.

한편, 하니는 2011년 그룹 EXID로 데뷔했다. 2014년 발매한 곡 ‘위아래’로 역주행 신화를 쓰며 스타덤에 올랐고, 이후 ‘아예’ ‘덜덜덜’ 등 히트곡을 내며 큰 사랑을 받았다. 드라마 ‘엑스엑스’를 기점으로 배우로 전향한 그는 ‘아직 낫서른’ ‘유 레이즈 미 업’ ‘아이돌’,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 등에 출연했다.

양재웅은 정신건강의학과 의사 양재진의 동생으로, 본인 역시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다. 양재진과 유튜브 채널 ‘양브로의 정신세계’를 운영 중이다. ‘하트시그널’ ‘사건기록 - 그날의 선택’ ‘장미의 전쟁’ 등에서 활약하며, 방송인으로도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notglasses@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