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정국, 추성훈에 "저 죽어요" 했는데..복싱 스파링 성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박서연 기자]


헤럴드경제

추성훈 인스타



이종격투기 선수 추성훈이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정국과 만났다.

29일 추성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Nice Fight♥ #jungkook"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과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추성훈과 방탄소년단 정국은 복싱장에서 다정한 포즈를 취하며 해맑게 웃고 있다. 사과머리를 한 정국의 내추럴한 미모가 돋보인다.

또한 보호대와 글러브를 착용한 채 복싱을 하는 두 사람의 모습도 영상에 담겨 이목을 사로잡았다. 추성훈은 "잘했다"라고 정국을 칭찬했다.

앞서 정국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코치와 복싱하는 영상을 남긴 바 있다. 이에 추성훈은 정국의 복싱 코치에게 "다음에는 스파링 하자고 말해주세요"라고 댓글을 남겼고, 이후 자신의 트위터에 "BTS 정국 군이 기사를 보고 싱글싱글 웃으면서 '저 죽어요'라고 유쾌하게 대답해줬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정국은 지난 24일 찰리 푸스와의 협업곡 'Left and Right'(레프트 앤드 라이트)를 발매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