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성범죄

광주 연극계 "연기자 첫 회식자리서 권력형 성폭력 당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위력에 의한 상습 성폭행…가해자 엄정한 처벌" 요구

"피해자 색출당하는 2차 가해도 겪어"

뉴스1

광주연극계성폭력사건해결대책위원회가 29일 오전 광주검찰청 앞에서 연기자들의 성폭력 피해를 주장하며 가해자들의 엄중한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6.29/뉴스1 © News1 이승현 수습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뉴스1) 이승현 수습기자 = 광주연극계성폭력사건해결대책위원회는 29일 연기자들에게 성폭력을 저지른 가해자들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촉구했다.

대책위는 이날 오전 11시 광주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꿈을 안고 이제 막 연극을 시작한 연기자들이 극단대표와 그의 배우자, 연기 선생님 등에게 상습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극단대표와 그의 배우자, 연기 선생님 등을 고발한다"며 "피해자들은 위력에 의해 첫 회식자리와 연극 준비 과정에서 성폭력 피해를 입는 등 권력형 성범죄를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이는 연극계의 엄격한 상하 관계와 도제식 교육방법, 예술계의 왜곡된 성윤리 등 성폭력을 눈감게 하는 구조적 문제에서 비롯됐다"고 토로했다.

또 "광주연극협회 등에서 이사나 부회장 등으로 활동했던 가해자들의 사회적 위치로 인해 피해자들은 사과 받지 못하고 고통 속에 살아가고 있다"며 "동료들에게 비난을 받는가하면 피해자가 누구인지 색출당하는 2차 가해까지 겪고 있는 상황이다"고 호소했다.

대책위는 "2018년 연극계에서 미투 운동이 일어났지만, 광주연극계는 반성의 움직임이 없었다. 오히려 가해자가 활발하게 활동하는 것을 지켜볼 수밖에 없는 현실은 피해자들에게 큰 고통이었다"며 "결국 피해자들은 연극을 포기하고 떠나야했다"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연극이라는 이름으로 행해졌던 성폭력과 성범죄에 대한 은폐와 침묵은 피해자들의 생존권과 존엄성을 파괴하는 폭력이자 범죄다"며 "가해자들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Δ광주시·광주문화재단의 광주 문화예술계 내 성폭력 전수조사 Δ광주연극협회의 징계·재발방지책 마련 Δ광주연극계성폭력사건 공론화에 대한 예술계·시민사회의 지지와 연대 등도 요구했다.
pepper@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