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고딩엄빠' 조민영 "17세 임신→시모와 한집살림…고부갈등 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채태병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MBN 예능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딩엄빠' 조민영이 17세에 임신 후 시어머니와 깊은 갈등을 겪은 과거 일화를 고백한다.

28일 오후 방송되는 MBN 예능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 4회에서는 두 아들을 키우고 있는 조민영, 추윤철 부부가 출연한다.

공개된 예고에 따르면 남편 추윤철이 식사 중 "예전에 어머니와 아내(조민영)가 이 집에서 많이 싸웠다"고 운을 뗀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본 이인철 변호사는 "평온해 보이는 가정인데, 보이지 않았던 무언가가 있었나 보다"라고 말하며 과거 사연을 궁금해했다. MC 박미선과 하하, 인교진 등도 부부의 이야기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추윤철은 개인 인터뷰에서 "(과거 고부 갈등으로 인해) 항상 난감한 상황에 놓였다"며 아내와 어머니의 사이가 좋지 않아 힘들었던 예전 모습을 회상했다.

고딩엄빠 제작진은 "지금은 더없이 행복한 조민영, 추윤철 가족도 과거 피할 수 없는 고부 갈등이 있었다"며 "17세에 임신한 며느리와 40대 시어머니가 어떻게 화해하고 문제를 극복했는지 등은 방송으로 공개될 것"이라고 밝혔다.

채태병 기자 ct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