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현무, '불륜' 홍상수에 "사생활로 평가 엇갈려"…해외 반응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전형주 기자]
머니투데이

감독 홍상수와 배우 김민희(오른쪽).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상수 감독과 고(故) 김기덕 감독에 대한 해외 평가가 예상보다 호의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7일 방송된 JTBC '톡파원 25시'에서는 예술가에 대한 나라별 평가 기준이 소개됐다.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백은하 배우 연구소 소장은 "베니스 국제영화제는 김기덕 감독, 베를린 국제영화제는 홍상수 감독, 그리고 칸 영화제는 박찬욱, 봉준호 감독을 사랑한다. 영화제마다 다른 가치와 기준으로 감독을 선호한다"고 밝혔다.

그러자 MC 전현무는 김기덕 감독과 홍상수 감독을 언급하며 "두 감독은 개인사 문제로 평가가 조금 엇갈리지 않나. 국제 영화제에서 보는 시각이 궁금하다"고 물었다.

김 감독은 2017년 여배우를 폭행해 벌금 500만원을 선고받았으며 2020년에는 미투 운동 가해자로 지목됐다. 성폭행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무근이라며 피해자를 무고와 명예훼손으로 고소했지만 모두 기각됐다.

홍 감독은 2017년 아내를 두고 배우 김민희와 열애를 인정해 논란이 됐다.

머니투데이

/사진=JTBC '톡파원 25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해외 패널들은 대부분 사생활과 업적은 별개로 봐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탈리아 출신 알베르토는 "쉬운 예로 유명 화가 피카소의 경우 사생활 관련 논란이 많았지만 아티스트로선 훌륭한 사람이었다. 이런 식으로 따로따로 놓고 보는 게 보편적이다. 이탈리아는 재능과 사생활은 별개의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벨기에 출신 줄리안은 사생활과 업적은 따로 평가해야 한다면서도 "중범죄를 저지른 경우에는 재능만으로 상을 상을 주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논쟁거리다. 상을 주기도 하면서 비판하기도 한다. 여전히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미국 출신 타일러는 "논란이 있는 작품이라고 해서 그것이 예술성이 없다고 판단하지는 않는다. 예를 들어 히틀러가 낸 책 '나의 투쟁(Mein Kampf)'의 경우, 문학적 의의는 예술성이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대신 비윤리적이었던 배경에서 태어난 작품임을 명시한다. 과오와 예술적으로 인정할 부분은 분리한다"고 설명했다.

백은하 소장은 "영화제가 어떤 감독을 지지하는 건 그들이 규정한 예술적 정의에 위반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올해 칸영화제의 경우 러시아 대표단을 초청하지 않았다. 러시아 기자들은 다 못 들어왔다. 대신 러시아 감독의 작품은 경쟁부문에 진출했다. 그런 게 정확한 표현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전형주 기자 jh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