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우빈♥신민아, 드라마 끝나니 옆에 찰딱!..드디어 투샷 보여준 8년차 커플(종합)[Oh!쎈 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강서정 기자] 배우 김우빈, 신민아가 ‘우리들의 블루스’ 방송 전에는 최대한 멀리 떨어져 있는 모습이었는데, 드라마가 끝나니 옆에 찰딱 붙어 있는 투샷이 드디어 공개됐다.

김광규는 지난 27일 자신의 SNS에 “선생님들의 넘치는 따스한 정으로 행복했던 우리들의블루스 촬영장.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하며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들과 찍은 사진들인데, 김광규가 배우들과 휴식 시간에 배우들과 피자를 먹으며 찍은 사진이 눈길을 끌고 있다.

OSEN

해당 사진에는 김광규를 비롯해 신민아, 차승원, 이정은, 한지민, 김우빈, 김혜자, 고두심, 배현성, 노윤서가 한 테이블에 앉아 마주보고 피자를 먹으며 인증샷을 찍고 있다. 특히 공개열애를 이어가고 있는 8년차 커플 신민아, 김우빈이 나란히 앉아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실제 열애 중인 김우빈, 신민아 커플이 한 드라마에 출연한다는 소식이 전해졌을 때 크게 화제가 됐다. 두 사람은 각각 신민아, 이병헌과 호흡, 러브라인이 달랐지만 공개열애 중인 커플이 같은 드라마에 출연한다는 것만으로 크게 주목받았다.

결혼한 연예인 부부는 물론이고 열애 중인 커플이 한 드라마에 출연하는 걸 보는 게 쉽지 않기 때문. 이에 신민아, 김우빈 커플이 ‘우리들의 블루스’ 포스터와 제작발표회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OSEN

먼저 공개된 포스터에서는 예상대로 나란히 옆에 앉지는 않았다. 아무래도 러브라인이 달랐기 때문. 모든 배우가 계단에 다 같이 모여 포스터를 촬영했는데 김우빈, 신민아는 한지민은 사이에 두고 같은 높이의 계단에 앉아 훈훈함을 자아냈다.

제작발표회에서도 두 사람이 가까이 있는 모습을 보기는 힘들었다. 단체 커플샷에서도 신민아와 김우빈은 최대한 멀리 떨어져 찍었다.

제작발표회 당시 노희경 작가는 “신민아와 김우빈을 붙여 놓으면 안할 것 같았다. 두 사람에게 다른 러브라인이다 양해가 되면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다행히 괜찮다고 했다. 좋은 배우들이니까 한다. 다른 걱정은 없었다”라고 전하기도.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우빈, 신민아 커플이 공개열애 후 단 한 번도 투샷을 보여준 적이 없었고, 동반 출연한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포스터 촬영부터 제작발표회, 방송 중에도 이들 커플의 투샷은 보기 어려웠는데 드라마가 끝나고 김광규가 공개한 사진에서 드디어 신민아, 김우빈 커플의 투샷이 성사됐다.

신민아, 김우빈 커플이 카메라 밖에서는 옆에 꼭 붙어 앉아 함께 시간을 보내는 모습으로 연애 8년차에도 여전히 알콩달콩하게 지내는 걸 확인시켜줬다. /kangsj@osen.co.kr

[사진] 김광규 SNS, tvN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