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1년 만의 메달' 황선우, 은메달 걸고 '금의환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박태환 이후 11년 만에 세계선수권 메달을 따낸 수영 간판 황선우 선수가 금의환향했습니다. 은메달에 만족하지 않고 더 성장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김형열 기자입니다.

<기자>

뜨거운 환영을 받으며 입국한 황선우는, 이제야 세계선수권 은메달이 실감 난다며 활짝 웃었습니다.

[황선우/수영 국가대표 : 값진 결과를 얻어와서 저한테 정말 뜻깊은 시합이 된 것 같아요. 비빔면에 삼겹살 먹고 싶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