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BA도 정복한 슈퍼맨' 조재호 "월드컵 첫 우승 때보다 더 기뻐" [현장 일문일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제공 | 프로당구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경주=김용일기자] “월드컵 첫 우승 때보다 더 기쁘다”

2전3기 끝에 프로당구 PBA 첫 우승컵을 들어올린 ‘슈퍼맨’ 조재호(42·NH농협카드)는 이렇게 말하며 웃었다.

조재호는 27일 경북 경주에 있는 블루원리조트에서 열린 프로당구 2022~2023시즌 개막 투어 ‘블루원리조트 PBA 챔피언십’ 결승에서 스페인 강자 다비드 사파타(30·블루원리조트)를 세트스코어 4-1(15-9 9-15 15-9 15-7 15-1)로 누르고 우승한 뒤 “정말 우승하고 싶었다. 준우승 두 번도 잘한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다른 분의 생각은 다르더라. 이번에 기회가 와서 꼭 하고 싶었다”며 고대하던 트로피를 들어올린 것에 기뻐했다. 그는 우승 상금 1억 원을 품었다.

스포츠서울

제공 | 프로당구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재호는 2010년대 세계캐롬연맹(UMB)이 주관하는 아마 국제 대회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스타다. 2014년 터키 이스탄불 월드컵을 제패했고, 2017년엔 한국인 최초로 버호벤 오픈 마스터스를 우승했다. 이듬해엔 아시아선수권에서도 정상에 섰다. 그는 2020년 12월 PBA 진출을 선언한 뒤 2020~2021시즌 3차 대회에서 PBA에 데뷔했다. 적응기를 거친 뒤 2021~2022시즌 두 번 결승(휴온스·NH농협카드 챔피언십)에 올랐는데, 모두 준우승에 그쳤다.

절치부심한 조재호는 새 시즌을 앞두고 어느 때보다 큐를 응시했다. 그리고 개막 투어에서 통산 세 번째 결승 무대에 올랐다. 4강전에서 튀르키예의 비롤 위마즈(웰컴저축은행)를 4-1로 제입했다. 그런데 결승 상대가 만만치 않았다. PBA 5회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4대 천왕’ 쿠드롱을 4-3으로 누른 사파타. 그도 지난 시즌 준우승만 세 번이나 했기에 우승에 대한 열망이 강했다.

조재호의 간절함이 더 컸을까. 그는 1,2세트를 사파타와 주고받았으나 이후 매 세트를 지배했다. 특유의 정교한 샷이 빛났다. 특히 4세트 1이닝부터 하이런 11점을 뽑으며 승기를 잡았고, 5세트에도 방심 없이 2이닝까지 9-1로 점수 차를 크게 벌린 뒤 상대 추격에도 침착하게 3이닝 남은 6점을 채우며 경기를 끝냈다.

반면 사파타는 통산 다섯 번째 준우승(상금 3400만 원)에 그쳤다. 그는 여섯 번이나 결승 무대를 밟았는데 1승5패다. 경기 직후 “행복하면서도 아쉽다”고 웃은 사파타는 “쿠드롱은 매우 훌륭한 선수다. 4강에서 풀세트 접전을 벌였다. 그 이후 2시간 쉬고 결승전을 치르다 보니 멘탈적으로 좀 힘들었다”고 말했다.

스포츠서울

제공 | 프로당구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은 조재호와 일문일답

- 우승 소감은.
정말 우승하고 싶었다. 준우승 두 번도 잘한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다른 분의 생각은 다르더라. 이번에 기회가 와서 꼭 하고 싶었다. 결승에서 생각보다 집중이 잘 돼서 우승했다. 정말 기쁘다.

- (아마 시절) 2014년 첫 월드컵 우승, 2017년 버호벤 오픈 한국 선수 첫 우승 등과 비교해서 이번 우승의 의미는?
월드컵 처음 우승했을 때와 비슷한 느낌이다. 그때도 앞서 준우승 두 번, 4강에도 들었는데 주위에서 ‘다 좋은데 우승이 없지 않느냐’고 했다. 난 괜찮다고 했는데, 막상 경기에 임했을 때 우승 경력이 없다는 것에 스스로 ‘난 왜 못하지?’라고 생각이 들더라. 그때 우승한 느낌과 지금이 흡사한 데, 오늘이 더 기쁜 것 같다.

- 우승하기까지 가장 중점을 둔 것은 무엇인가?
준우승 두 번 했을 때 결승에서 스스로 체력이 떨어졌다는 것을 느꼈다. (트레이너) 친구와 운동하면서 체력을 끌어올렸는데, 결승전까지 잘 집중한 요인이 된 것 같다. (어떻게 운동했나?) 나도 마흔이 넘었다. 친구가 질문하더라. ‘상체 운동을 하면 어떻겠냐’고. 생각해보니 중, 고등학생 시절 외엔 안한 것 같다. 선수 생활하면서 오른팔에 힘쓰는 운동 하면 안 된다는 말을 들었다. 팔은 감각적으로 (유지)해야 한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 그런데 어느 날 공을 치는데, 베팅(순간적으로 강하게 치는 것)이 안되는 것을 느낀 순간 그 친구 말처럼 도전하기로 했다. 웨이트트레이닝을 하체만 하다가 상체를 건드렸다. 처음 3주간은 당구를 칠 수 없을 정도로 안 좋다가 (대회) 열흘 정도 남겨두고 공 훈련했다. 그런데 갈수록 공 칠 때 부담감이 없어지더라.

- 웨이트트레이닝을 지속할 것인가?
이제 허리가 잡혀서 복근 운동도 하려고 한다. 뱃살은 잘 안 빠지던데, 집어넣으려고 준비 중이다.(웃음)

- 4강에 유일한 한국 선수였다. 책임감이 들었나?
한국 선수가 많으면 ‘내가 못 해도 누가 해주겠지’라는 생각을 할 수 있다. 오히려 혼자 남았을 때 ‘지면 안 된다’고 여겼다. 결승에서 외국 선수끼리 노는 것은 볼 수 없다고 여겼다. 4강을 더 열심히 친 것 같다. 위마즈가 미워서 그런 건 아니다.(웃음)

- 오늘 쿠드롱이 결승에 올라왔다면?
누가 오든지 오늘만큼은 무슨 일이 있어도 우승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식사하면서 (4강전) 경기를 봤는데, 쿠드롱이 올라오겠구나 생각했다. 그런데 사파타가 역전하더라. ‘정말 강하구나’라고 여겼다. 쿠드롱이 올라와으면 아무래도 좀 더 어려웠을 것이다. 그에겐 5연속 우승 타이틀이 걸려 있었다. 그와 경기가 두렵다기보다 연승 중 이번에 5연속 우승 타이틀이 걸려 있는 것을 깨야 했기 때문이다. 겨기가 두렵기 보다 깨야한다는 마음으로 하면 힘들 것.

- UMB 시절에도 자주 붙은 쿠드롱이 PBA에서 대활약하는 이유는 무엇으로 보나?
일단 당구를 너무 잘 친다. 나도 롤모델로 삼고 열심히 공을 배우고, ‘아 저렇게 치는구나’ 느끼면서 배우느 선수다. PBA에서 공을 쿠드롱이 치는 것을 보면 점점 최적화가 되가는 것을 느낀다. 나도 쿠드롱을 쫓아가는 것, 나중에 역전하는 마음으로 하고 있다.

- 가족에게도 한 마디.
항상 아내는 ‘잘 했다’고. ‘누가 뭐라 그러냐. 내가 혼내줄게’라며 날 위로해준다. 이번에 (우승했으니) 더 사랑받지 않을까. 딸은 중1이다. BTS에 미쳐있다가 지금은 그림 그리는 것 등을 좋아한다. 초등학교 시절엔 당구 치고 싶다면서 장래 희망을 당구 선수라고 했다. 그런데 내게 가르쳐달라고는 안 하더라.(웃음) 그래도 내가 TV나와서 당구하는 것을 자랑스러워한다. 너무나 사랑하고 고맙다.

- 또 우승할 것 같나.
이 기분을 또 느끼고 싶다. 안주하지 않고 더 열심히 해서 결과를 보여드리겠다. 최소한 한 번은 더 하고 싶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