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 복귀·컴백 정보

'가품 논란' 송지아, 5개월 만에 유튜브 복귀…"트리마제서 이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유튜버 송지아. 사진|송지아 유튜브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튜버 송지아(활동명 프리지아)가 가품 논란으로 활동을 중단한 지 약 5개월 만에 유튜브 재개를 알렸다.

송지아는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일상 vlog 요즘 이렇게 지내요(ft. 꽃꽂이, 유화 클래스, 집밥’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송지아는 영상을 통해 “프링이(구독자) 너무 보고 싶어서 쉬는 동안 프링이들에게 온 DM(쪽지)다 읽었다”며 “우리 TMI도 많이 나누지 않았나, 소소하게 수다 떠는 게 그리웠는데 용기가 없어서 프링이 카톡방에 들어가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뭐하고 지냈냐면 부산에서 가서 가족들과 시간도 보내고 집 이사도 했다”며 “배우고 싶었던 것도 배우고 그 중에 하나가 유화 배우기다. 이건 프링이들과 같이 하고 싶어서 아껴 놨다. 다음 주에 유화 클래스를 가기 전에 필요한 재료를 살 거다. 그리고 얼마 전 예쁜 화병을 샀는데 거기에 꽂을 예쁜 꽃도 사고 밥 먹으며 대화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송지아는 문구점에서 유화 그리기에 필요한 도구들을 샀다. 이어 꽃 가게에서 꽃을 산 뒤 꽃꽂이 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송지아는 어머니가 차려준 집밥을 먹으며 “엄마가 없을 때는 밖에서 먹거나 배달 음식을 시켜 먹었는데 집밥이 너무 그리웠다. 내가 코로나19에 걸렸는데 너무 힘들어서 2주~3주 동안 힘이 없었다. 2주 정도 목이 아팠다. 목이 심각하게 아파서 따뜻한 차 끓여 마시고 꿀물 타서 마시곤 했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송지아는 “오늘 제 소소한 일상 보여드렸는데 어땠는지 모르겠다. 너무 반가웠다. 보고 싶었다. 또 만나자”고 인사했다.

송지아는 같은 날 인스타그램을 통해서도 “프링이들 저 영상 올렸어요. 너무너무 떨리는데 예쁘게 봐주세요”라는 글을 올렸다.

송지아는 지난해 12월 공개된 넷플릭스 예능 프로그램 ‘솔로지옥’에 출연하며 스타덤에 올랐다. 하지만 자신이 촬영한 영상과 사진 속에서 착용한 다수 패션 아이템이 가품으로 밝혀지며 사과 입장을 내고 활동을 중단했다. 당시 송지아의 트리마제 집을 회사가 얻어주고 금수저 캐릭터를 만들어냈다는 루머에 휩싸이기도 했으나, 모델 활동과 유튜버 수익 등을 모아 계약한 월셋집이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송지아는 지난달 강예원과 함께 봉사활동을 하는 모습을 공개하는가 하면, 최근 SNS 활동을 재개하며 복귀를 알렸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