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늘, 이 장면] 18번홀 잔인한 '더블보기'…날아간 우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켜보는 사람들도 그만 눈을 감아버립니다.

힘차게 쳤지만 모래에서 빠져나가지 못한 공, 이뿐만이 아닙니다.

우승을 눈앞에 뒀던 선수에게 마지막 18번 홀은 참 잔인했습니다.

오광춘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