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얀마 군정, 8천억원 규모 마약 소각 퍼포먼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얀마 군정, 8천억원 규모 마약 소각 퍼포먼스

지난해 2월 쿠데타를 일으켜 정권을 잡은 미얀마 군사정부가 세계 마약 퇴치의 날인 26일 전국 주요 도시에서 8천억원대 규모의 마약을 불태우는 행사를 열었습니다.

2t에 육박하는 헤로인을 비롯해 대마초, 필로폰, 합성마약 야바 등 압수한 불법 마약과 마약 제조용 화학 물질 등이 불에 타 재가 됐습니다.

미얀마는 세계적인 마약 제조국 중 하나로, 유엔은 지난달 미얀마에서 제조되는 필로폰의 양이 기록적인 수준에 도달했다고 우려를 표한 바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미얀마 군정이 실제 마약 문제 해결에 나서지는 않으면서 이런 퍼포먼스로 눈속임을 하려 한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미얀마_군정 #마약 #쿠데타 #헤로인_대마초_필로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