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은행 지점서 8천억 외환 이상거래 정황…금감원 검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은행 지점서 8천억 외환 이상거래 정황…금감원 검사

[앵커]

우리은행의 한 점포에서 최근 1년 새 8,000억원에 달하는 비정상적 규모의 외환거래가 이뤄져 금융감독원이 검사에 착수했습니다.

해당 자금 중 일부가 가상화폐 환치기나 자금세탁에 활용됐다는 의혹이 나오자 사실 여부 확인에 나선 겁니다.

김동욱 기자입니다.

[기자]

우리은행 한 영업점에서 통상적인 범위를 벗어난 외환 거래가 지속돼온 정황이 파악돼 금융감독원이 수시검사에 나섰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