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전참시' 나연, 트와이스 '맏내'다운 상큼 매력...첫 솔로 대박 예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트와이스 나연이 '맏내'다운 상큼한 매력을 전했다.

25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 트와이스 나연이 출연했다. 나연은 최근 7년 만에 첫 솔로 앨범을 발매했는데, '전참시'가 솔로로 첫 활동이자 오랜만의 예능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나연의 일상이 공개되면서 숙소도 최초 공개됐다. 나연의 숙소는 벽지가 심하게 훼손되어 내벽이 다 드러나 있었고, 바닥도 성한 곳이 없었다.

매니저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다들 생각하는 나연 숙소의 모습은 깨끗하고 예쁘고 아기자기할 것 같지만, 실상은 바닥엔 다리미 자국이 있고 벽지도 훼손돼 있다. 숙소 공개에 걱정이 되는 부분이 있다. 보기보다 엉뚱한 모습이 있다"고 밝혔다.

나연의 숙소에는 모모가 함께 있었다. 매니저에 따르면 두 사람은 라이프 스타일과 취향이 잘 맞아 대부분의 시간을 함께 보낸다고. 특히 나연과 모모는 똑같은 잠옷을 입고 있었는데, 나연은 "같이 산 것도 아닌게 똑같았다"며 웃었다.

두 사람은 아침 식사 준비에 나섰는데, 모모는 솥밥을 해주겠다며 요리를 주도해 눈길을 끌었다. 실제로 모모는 요리를 좋아해 자주 하는 편이라고.

나연은 "제가 조금 손이 많이 가는 스타일이긴 하다. 뭐를 제대로 하는 게 없다"면서 "동생들이 '언니는 안 돼'라는 소리를 많이 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실제로 나연은 맏이이면서도 트와이스 멤버 중 가장 막내같아 '맏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연은 모모가 요리를 하는 사이 캠핑 용품을 꺼내 텐트를 치려고 했다. 나연은 작년 여름, 거실에 풀장을 설치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즐기곤 했다.

다만 실제 캠핑을 가본적 있냐는 홍현희 질문에는 "그건 아니다. 밖으로 가는 건 안 좋아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나연은 이어 해먹과 테이블, 의자까지 한번에 뚝딱뚝딱 만들어냈다.

모모는 솥밥에 된장국, 마를 갈아서 만든 전까지 뚝딱 완성했다. 그 사이 방구석 캠핑장도 완성됐다. 나연과 모모는 캠핑 테이블에 아침을 차리고, 샴페인까지 따라마셨다.

모모와 함께 아침 운동에 나선 나연은 곳곳에 나타나는 벌레들을 보며 비명을 질렀다. 모모가 비명을 지르자 나연은 갑작스레 도망을 갔다.

나연은 "트와이스 멤버들이 다 벌레를 무서워한다. 다현이가 같은 건물 다른 층에 살 때 와서 잡아주곤 했다. 자고 있을 때도 깨워서 잡아달라고 하곤 했다"고 밝혔다.

나연은 이날 솔로 스케줄도 있었다. 바로 댄스 퍼포먼스 비디오를 촬영하는 날이었다. 나연은 상큼한 의상을 입고 신곡 무대를 펼쳐보이는 것은 물론, 댄스 챌린지까지 완성했다. 이에 '전참시' MC들은 나연의 첫 솔로 앨범의 대박을 예감하기도 했다.

[유은영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ㅣMBC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