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성 들이받고 강제로 태우려…19일 도피 끝 검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울산의 한 주택가에서 보행자를 차로 들이받고, 폭행한 뒤 차에 태우려고까지 한 용의자가 19일 만에 붙잡혔습니다. 경찰의 추적을 피하기 위해 차 번호판을 바꾸고, 대포폰까지 사용한 걸로 드러났습니다.

UBC 신혜지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3일, 골목길을 혼자 걸어가던 여성을 차로 들이받은 남성 운전자.

심지어 여성을 폭행하고 차에 태우려고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