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신업, 이준석 겨냥 "품위 손상시키면 징계..尹이 안 도와줄 것"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준석, 징계 논란에
강신업 "징계는 손해 따지는게 아냐"
"윤이 이준석을 도와줄까,
난 아니다에 한 표"


파이낸셜뉴스

강신업 변호사 /사진=뉴시스화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자신의 성상납 증거인멸 의혹에 대한 당 중앙윤리위원회 징계 심의와 관련, "제가 정량적으로 당에 끼친 손해를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에 강신업 변호사는 "징계는 손해를 따지는 게 아니고 당신이 범죄를 저질렀으면 바로 성립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팬클럽 중 하나인 '건희사랑'을 운영하는 강 변호사는 23일 자신의 SNS를 통해 "범죄를 저지르고, 공적조직 이용해 증거인멸 저지르고 그런 건 최소한 당과 당원의 명예와 품위를 심각하게 손상시킨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강 변호사는 이 대표를 향해 "징계는 손해를 따지는 게 아니고 당신이 범죄를 저질렀으면 바로 성립되는 것"이라며 "거긴 정성과 정량이 구별되는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강 변호사는 "글쎄, 과연 윤(석열 대통령)이 이준석을 도와줄까"라면서 "난 아니다에 한 표"라고 내다봤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당 윤리위가 어떤 행동을 했을 때 그것이 대통령의 의중인지 의심하는 분들도 있다"며 "용산(대통령실)에서 의지가 있었는지 의심하는 분들도 있는데 전혀 그런 상황은 아닐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