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배구 황제 김연경

'V리그 복귀' 김연경 "몸 상태 좋아…국내 팬과 만남 기대"(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자배구 흥국생명 두 시즌 만에 복귀…총액 7억원

연합뉴스

김연경, 흥국생명으로 복귀
[흥국생명 배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배구 여제' 김연경(34)이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 유니폼을 다시 입는다.

흥국생명 구단은 김연경과 2022-2023시즌 프로배구 여자부 최고 금액인 총액 7억원(연봉 4억5천만원·옵션 2억5천만원)에 계약했다고 21일 발표했다.

이로써 2020-2021시즌 흥국생명에서 뛰고 나서 2021-2022시즌 중국 상하이로 옮긴 김연경은 두 시즌 만에 V리그로 복귀했다.

미국에서 개인 훈련을 마치고 귀국한 김연경은 흥국생명 구단의 적극적인 권유로 V리그에 돌아왔다고 한다.

김연경은 구단을 통해 "새로 이전한 홈구장 인천 삼산체육관에서 핑크색 유니폼을 입고 국내 팬을 만나게 돼 기쁘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팬들과의 만남이 어려워 아쉬웠는데, 좋은 모습을 직접 보여드릴 기회가 생겨 기대된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 전지훈련을 하면서 많이 고민했다. 심사숙고 끝에 국내 팬들을 만나고자 흥국생명에서 뛰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실제 김연경은 유럽리그 소속팀의 영입 제의도 받았지만, V리그 복귀를 택했다.

김연경은 "현재 몸 상태는 좋다. (7월 초) 팀에 합류해서 동료들과 호흡을 맞추며 훈련을 할 예정"이라며 "이번 시즌 잘 준비해서 팬들께 즐거움을 드리도록 노력하겠다. 배구 팬 여러분들의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라고 국내 팬들과의 만남을 기대했다.

김연경은 8월 순천에서 열리는 2022 프로배구 컵대회에서 국내 배구 팬들에게 복귀 신고를 할 예정이다.

cany9900@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