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추가경정예산 편성

일본, 26조원 추경 확정…재원 전액 나랏빚으로 마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재정건전성 우려 커질 듯…일본 공적채무비율 GDP의 2.6배

연합뉴스

일본 국회의사당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참의원은 31일 열린 본회의에서 기시다 후미오 내각이 제출한 세출 총액 2조7천9억엔(약 26조2천억원) 규모의 2022회계연도(2022년 4월∼2023년 3월) 추가경정예산안을 가결했다.

앞서 추경안은 지난 27일 중의원 본회의를 통과했다.

원유가 급등과 물가 상승의 충격을 줄이기 위한 경제 대책이 이번 추경의 주축을 이루고 있다.

휘발유 가격 상승을 억제하기 위해 정유회사에 지급할 보조금 1조1천739억엔, 올해 4월 결정한 긴급 물가대책에 사용된 예비비를 보전하기 위한 1조5천200억엔 등이 반영됐다.

추경 재원은 전액 나랏빚에 해당하는 적자 국채 발행으로 마련한다.

본 예산과 추경을 합해 2022년도 신규 국채 발행액은 39조6천269억엔(약 383조원)이 될 전망이다.

재정 건전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다.

아사히신문의 최근 보도에 의하면 일본의 공적채무비율은 국내총생산(GDP)의 256.9%에 달했다. 미국(133.3%), 독일(72.5%) 등 주요 선진국보다 월등하게 높다.

sewonle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