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성광 “’애로부부’ 양육비 미지급 개그맨과 친한 사이 아냐”[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개그맨 박성광이 '애로부부' 사연으로 공개된 ‘양육비 미지급’ 개그맨 A씨와 친분이 없다고 밝혔다.

박성광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오늘 아침부터 황당한 일이 생겨서 댓글로 말했음에도 계속 추측성 댓글을 남기셔서 글을 올린다. 명확히 말씀드리면 ‘애로부부’ 당사자 그분과는 1년 전 선배님의 도움 요청으로 라이브커머스 두 번, 방송을 위한 사전미팅 한번 진행한 것이 전부다”라고 밝혔다.

이어 “방송에서 언급된 친한 개그맨은 제가 아니고 누구인지도 모르며, 라이브커머스 도중 경찰이 왔다는데 그것 역시 저와 한 방송이 아니다. 만약 방송에 언급된 내용을 제가 알고 있었고 친한 사이였다면 더 좋은 방향으로 이끌어줄 책임이 제게 분명 있었겠지만,

서로 안부 묻고 밥 먹고 개인적인 얘기 나누는 사이가 아니기에,

여러분이 얘기하는 손절을 해야 하는 어떤 관계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방송을 보신 분들이 안타까운 마음에 제게 댓글을 주신 건 알고 있지만, 일적으로 방송을 진행한 이유로 제가 알면서 묵인했을 거라는 억측은 참 황당한 일이다”라며 “저도 모르고 있던 그 분의 개인적인 일로 인한 추측성 댓글로 아침부터 온전한 하루를 보내지 못하고 황당하고 상당히 상처가 된다. 지금 말씀드리는 것이 전부이니 무분별한 추측성 댓글 자제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28일 방송된 채널A, ENA 채널 ‘애로부부’에서는 양육비 수천만 원을 미지급하고 있는 개그맨 A씨의 사연이 소개됐다. 방송 직후 일부 누리꾼들은 박성광이 A씨와 라이브 커머스 방송을 진행한 적이 있다는 점을 언급하며 박성광이 A씨의 만행을 알고도 묵인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내놨다.

다음은 박성광 SNS 글 전문

안녕하세요..

제가 오늘 아침부터 황당한 일이 생겨서 댓글로 말했음에도 계속 추측성 댓글을 남기셔서 글을 올립니다.

명확히 말씀드리면 애로부부의 당사자 그 분과는 1년 전 선배님의 도움 요청으로 라이브커머스 두번, 방송을 위한 사전미팅 한번 진행한 것이 전부입니다. 아마 그때의 사진을 보시고 계속 댓글을 주시는 것 같아요.

하지만.. 방송에서 언급된 친한 개그맨은 제가 아니고 누구인지도 모르며, 라이브커머스 도중 경찰이 왔다는데 그것 역시 저와 한 방송이 아니랍니다.

만약 방송에 언급된 내용을 제가 알고 있었고 친한 사이였다면 더 좋은 방향으로 이끌어줄 책임이 제게 분명 있었겠지만,

서로 안부 묻고 밥먹고 개인적인 얘기 나누는 사이가 아니기에,

여러분이 얘기하는 손절을 해야하는 어떤 관계가 아니에요.

방송을 보신 분들이 안타까운 마음에 제게 댓글을 주신 건 알고 있지만, 일적으로 방송을 진행한 이유로 제가 알면서 묵인했을거라는 억측은 참 황당한 일입니다.

저 역시 같은 마음으로 상처를 입으신 분께서 속히 제대로된 보상과 보호를 받으시길 바라고 있답니다..

저도 모르고 있던 그 분의 개인적인 일로 인한 추측성 댓글로 .. 아침부터 온전한 하루를 보내지 못하고 황당하고 상당히 상처가 되네요.

소개해준 선배분께는 해당 내용을 알렸어요.

지금 말씀드리는 것이 전부이니 무분별한 추측성 댓글 자제 부탁드려요.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l박성광 SNS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