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칸영화제 '브로커' 공식 상영…"반응은 엇갈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칸영화제 '브로커' 공식 상영…"반응은 엇갈려"

[앵커]

일본의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첫 한국영화 '브로커'가 칸국제영화제에서 공식 상영됐습니다.

송강호, 배두나, 강동원 등 톱스타가 총출동한 영화인데, 외신들은 엇갈린 반응을 내놓고 있습니다.

박효정 기자가 프랑스 칸에서 보도합니다.

[기자]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배우 송강호, 강동원, 이지은, 이주영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