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증시와 세계경제

미국 증시, 상승세 출발… 투자자들 물가 지표 주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 뉴욕 증시가 상승세로 출발했다. 투자자들이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참고하는 물가 지표인 개인소비지출(PCE) 오름세 둔화에 반응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선비즈

지난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입회장에서 트레이더들이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시간(동부 표준시 기준) 오전 10시 7분 기준 다우지수는 전장 종가 대비 230.52포인트(0.71%) 오른 3만2867.71을 기록했다. 같은 시간 S&P500지수는 전장보다 59.97포인트(1.48%) 상승한 4117.81를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245.69포인트(2.09%) 오른 1만1986.34를 나타냈다.

투자자들은 물가 지표, 기업실적 상황에 주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연준이 가장 신뢰하는 물가 지표인 4월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9% 상승해 전달 기록한 5.2%에서 하락했다.

이날 수치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들의 예상치에 부합하는 수준으로, 2월 기록한 40년 만에 최고치인 5.3%에서 2개월째 하락했다.

근원 PCE 물가는 전월 대비로는 0.3% 올라 3개월 연속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변동성이 큰 음식과 에너지를 포함한 4월 PCE 가격 지수는 지난해보다 6.3% 상승했다. 이는 전달 기록한 1982년 1월 이후 최고치인 6.6% 상승에서 둔화한 것이다.

4월 PCE 가격 지수는 전월 대비로는 0.2% 상승해 전달 기록한 0.9% 상승을 크게 밑돌았다. 물가 지표 발표 이후 10년물 국채금리는 전날보다 0.03%p 하락한 2.72%를 기록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주가가 반등에도 조심스러운 입장을 내놨다. 마켓워치는 전문가 의견을 인용해 “주식시장은 침체 우려가 잦아들면서 강하게 반응하고 있지만, 채권시장에서 안전자산 거래는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국채수익률이 3%를 웃도는 것은 시간문제다. 며칠 내 그런 일이 일어난다면 (주식 시장의) 월말 재조정 흐름이 뒤바뀔 수 있다”라고 분석했다.

국제유가는 대체로 보합권에서 머물렀다.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배럴당 114.03달러에, 브렌트유 가격은 배럴당 117.90달러를 나타냈다.

윤예원 기자(yewona@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