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빌보드 1위 목표, 역사에 남을 것"…세븐틴, 야심+열정으로 '핫'한 도약[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세븐틴이 거침없는 비상으로 K팝 역사를 바꿀 아이돌을 노린다.

세븐틴은 27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정규 4집 '페이스 더 선' 간담회를 열고 "도약과 새 출발"이라며 "더 큰 목표와 포부로 활동하겠다"라고 밝혔다.

총괄 리더 에스쿱스는 "2년 8개월 만에 정규 앨범으로 인사드리게 됐다"라며 "저희가 재계약 후에 정규 앨범으로 찾아뵐 수 있다는 게 뜻깊은 앨범이 될 것 같다. 버논이가 위버스에 글을 썼던데 정규 4집 가수라는 게 감회가 새로운 것 같다"라고 했다.

이어 "캐럿 분들이 계시기 때문에 정규 4집까지 낼 수 있는 가수가 된 것 같고, 이번 앨범으로도 좋은 모습 많이 보여드리고 앞으로도 좋은 모습 많이 보여드리도록 하겠다"라고 했다.

'페이스 더 선'은 세상에 유일하고도 막대한 영향력을 끼치는 태양과 같은 존재가 되겠다는 세븐틴의 야심을 솔직하게 담아낸 앨범이다.

앨범명에서 드러나듯 세븐틴이 태양이 되고, 최고가 되는 여정이 설령 고통스러울지라도 마주하는 모든 것들을 피하지 않고 정면으로 부딪치며 앞만 보고 나아가 반드시 태양이 되겠다는 강한 의지를 내포했다.

우지는 "세븐틴의 감성과 감정을 모두 다 담아냈다고 생각한다. 희망찬 메시지를 담아내고 있다. 내면의 자리잡은 두려움에 맞서서 스스로 용기 있는 선택을 한 세븐틴의 행보를 담은 앨범이라 많은 분들이 기대해주시고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페이스 더 선'을 소개했다.

타이틀곡 '핫'은 힙합 장르에 웨스턴 기타 사운드의 조화가 돋보이는 곡으로, 세븐틴 고유의 묵직하고 열정적인 정체성을 보여줌과 동시에 궁극적으로 태양이 되겠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낸 것이 특징이다.

트랙 전반에는 휘슬 사운드를 깔아 곡에 역동적인 그루브를 더했고, 곳곳에 배치된 오토튠 보컬이 신선한 포인트를 선사한다. 뜨겁게 작열하는 태양을 정면으로 마주하며 용기 있게 자신의 길을 나아가는 세븐틴의 정열을 표현한 가사가 음악 팬들에게 강한 매력을 전달할 것으로 기대된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븐틴은 '페이스 더 선' 발표를 앞두고 멤버별로 트레일러 영상 '13 언더 섀도우즈'를 공개, 13개의 두려움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들은 트레일러를 통해 두려움에 잠식당해 멈추는 대신, 스스로를 향한 불신을 모두 불태우고 더욱 강인한 존재로 거듭나 더 높은 정상을 향한 새로운 여정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페이스 더 선'은 더욱 진솔한 음악과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다는 세븐틴 멤버들의 의견을 담은 앨범이기도 하다.

승관은 "세븐틴의 진솔한 마음을 담고 싶었다. 각자가 바라는 건 다르지만 세븐틴으로 목표하는 것, 더 높은 곳으로 가고 싶다는 열정은 같다. 저희가 어제 7주년을 맞이했고, 이런 긴 시간 동안 현실적으로 저희가 갖고 있던 고민과 감정을 진솔하게 전달하고 싶었다"라고 했다.

이어 "세븐틴이라고 하면 청량하고 밝은 에너지를 많이 기억해 주시는 것 같은데, 저희가 그런 에너지를 내기 위해서 각자가 내면에 가지고 있었던 고민이 있었다. 그런 고민을 잘 표현하려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우지는 "저희는 늘 앨범에 꾸밈없는 메시지를 보여드리려고 노력을 한다. 새로운 출발 시기에 있었던 열정적인 정체성과 이번 앨범으로 도달하고 싶은 목표성이 태양과 딱 맞아떨어졌다"라며 "태양이 표면적으로 뜨거운 에너지를 표출하기 때문에 지금 우리를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곡이고, 우리의 진짜 모습을 담은 곡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했다.

세븐틴은 빌보드 차트 정복에 대한 야심도 숨기지 않았다. 승관은 "지난해부터 계속 빌보드를 두드리고 있는데, 이번에는 시원하게 1위 하고 싶다. 앞서 두 앨범에서 1위를 했을 때 하고 싶은 세레머니도 보여드렸었는데 제발 한 번만 1위 하고 싶다"라고 했다.

이어 승관은 "너무나 감사드립니다"라고 울먹이는 연기를 하며 빌보드 차트 1위를 한다면 보여주고 싶은 세레머니를 미리 선보이다 "진정성이 안 느껴지냐"라고 너스레를 떨어 '예능돌'다운 매력을 자랑하기도 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븐틴은 새 앨범 발표를 앞두고 7주년이라는 경사를 맞이하기도 했다. 멤버들은 7주년을 넘어 더 오래, 단단해질 '팀 세븐틴'을 약속했다.

도겸은 "많은 분들에게 사랑을 받는 가수가 되고 싶다는 꿈과 목표를 가지고 있었다. 실제로 이렇게 큰 사랑을 받을 수 있을지는 당시에는 예상을 못했던 것 같다. 많은 분들이 저희를 사랑해주시고, 예쁜 눈으로 봐주시고, 응원해주시니까 더 크게 감사하게 느껴지고, 저희들만의 음악과 무대로 많은 분들에게 좋은 기운을 나눠드려야겠다는 생각이 활동을 하면 할수록 늘어나고 가슴에 채워진다"라고 했다.

디노는 "역사에 목말라 있고, 새로운 역사에 남을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 세븐틴에게는 한계가 없다고 생각하고 있다"라고 자신했고, 준은 "13명이 7주년을 함께할 수 있어서 좋다. 7년 후에 어떤 아티스트가 되고 싶은지 물어보셨는데, 14주년이 돼도 13명이 함께할 수 있었으면 K팝의 역사적인 아이돌이 되지 않을까 싶다"라고 끈끈한 팀워크를 자랑했다.

에스쿱스는 "7주년이 되면 이렇게 '핫'처럼 힘든 퍼포먼스를 할지 몰랐다"라고 너스레를 떨었고, 민규는"7년 뒤라면 빌보드 1위를 경험하고 더 큰 목표와 포부로 활동하고 있을 세븐틴이 그려진다"라고 자신했다.

세븐틴은 이날 오후 1시 '페이스 더 선'을 발표하고 타이틀곡 '핫'으로 활동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