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이든, 백악관에 BTS 초청…아시안 증오범죄 논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바이든, 백악관에 BTS 초청…아시안 증오범죄 논의

세계적인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납니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아시아계·하와이 원주민·태평양 제도 주민 유산의 달을 맞아, 현지 시간으로 오는 31일 BTS를 만난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아시아인 증오범죄와 차별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라면서 "BTS의 긍정 메시지를 확산할 플랫폼에 대해서도 얘기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미국은 최근 뉴욕주에서 백인 우월주의에 기반한 총기 참사가 벌어지는 등 인종 범죄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방탄소년단 #미국 백악관 #조 바이든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