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별별스포츠 79편] '올림픽에서 어떻게 이런 일이' 주최 측의 어이없는 실수로 장대 분실하고 경기 망친 선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머그의 스포츠야사 토크 프로그램 '입으로 터는 별별스포츠'! 과거 스포츠에서 있었던 별의별 희한하고 기괴했던 일들을 스포츠머그 최희진 기자와 스포츠기자 경력 32년인 SBS 스포츠취재부 권종오 기자가 함께 소개해드립니다.

이번 편은 올림픽 장대높이뛰기 경기에서 나온 황당한 장대 분실 소동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 여자 장대높이뛰기 결승에서 브라질 파비아나 무레르 선수의 장대가 없어지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경기 직전 자신의 장대가 없어진 것을 알게 된 무레르는 경기 진행요원들과 함께 장대 보관함에 있는 장대들을 일일이 꺼내서 확인했지만 자신의 장대는 아무리 찾아도 나오지 않았습니다. 이 과정에서 15분 가량 경기가 중단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