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운기 타고 고사리 캐러 가다…음주 차량에 부부 참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아침 일찍 경운기를 타고 고사리를 캐러 가던 부부가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남편이 숨지고 아내는 크게 다쳤습니다. 사고를 낸 40대 운전자는 현장에서 달아났다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KNN 황보람 기자입니다.

<기자>

새벽 시간, 경남 하동군의 한 도로입니다.

경운기 한 대가 지나가더니, 그 뒤를 한 차량이 빠른 속도로 따라갑니다.

잠시 뒤, 차량은 경운기를 뒤에서 그대로 들이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