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이키, '부친 논란' 시탈라 탈퇴…"깊이 있게 논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태국인 멤버 시탈라, 부친이 군부 쿠데타 지지해 데뷔 전 논란

더팩트

하이키 태국인 멤버 시탈라가 팀에서 탈퇴를 결정했다. 사진은 지난 1월 데뷔 쇼케이스 당시 모습. /이새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 정병근 기자] 그룹 하이키(H1-KEY·서이 리이나 옐 시탈라) 멤버 시탈라가 팀에서 탈퇴했다.

소속사 GLG는 25일 ​"그 동안 하이키(H1-KEY) 멤버로 함께해 온 시탈라가 개인 사정으로 인해 팀에서 탈퇴하게 됐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본 사안에 대해서 당사는 아티스트 본인 및 멤버들과 긴 시간 동안 깊이 있게 논의했고 전체적인 상황을 판단해 이러한 결론을 내리게 됐다"고 전했다.

또 "무엇보다도 이렇게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 드리게 돼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 부디 시탈라가 앞으로 걸어갈 길에 많은 격려를 부탁드리며, 또 꿈을 향해 다시 나아갈 하이키(H1-KEY) 멤버들에게도 따뜻한 응원과 격려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시탈라는 하이키가 데뷔하기 전 논란이 됐던 태국인 멤버다. 당시 태국의 일부 누리꾼들은 SNS상에서 고인이 된 시탈라의 부친이 군부 쿠데타를 촉발한 잉락 친나왓 정부 반대 시위에 개입한 인물이고 시탈라 역시 가족과 함께 정치적 집회에 참여한 적이 있다는 점 등을 지적했다.

소속사 GLG는 "이번 사안과 관련해 상처받고 고통 받으신 분들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 아울러 태국의 안녕과 평화를 진심으로 기원한다"며 " 두루 살핀 결과 이미 고인이 된 부친의 행적 등을 이유로 시탈라에게 불이익을 줄 수는 없다는 결론에 이르게 됐다. 이로 인한 멤버 변경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후 하이키는 시탈라를 포함해 4인조로 지난 1월 5일 데뷔했다. 그러나 5개월여 만에 시탈라는 탈퇴하게 됐다.

kafk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