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함소원 "논란 중 임신했지만 유산" 고백…시모 "루머 탓"('진격의할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심언경기자] 방송인 함소원, 진화 부부가 임신과 유산으로 인한 갈등을 해소했다.

24일 방송된 채널S 예능프로그램 ‘진격의 할매’에는 함소원과 시어머니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앞서 함소원은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조작 의혹에 휘말리며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이후 약 1년간 휴식한 그는 “안 좋은 논란 때문에 방송을 그만두게 됐었다. 그때 나의 대처가 미숙했다. 1년 동안 반성을 많이 했다”며 재차 고개를 숙였다.

이어 “더 많이 성숙해지라고 그런 건지 더 슬픈 일을 겪었다. 작년에 아이를 잃었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자연임신으로 얻은 뱃속 아이는 12주를 버티지 못하고 그의 곁을 떠났다고 했다.

시어머니는 함소원 진화 부부를 둘러싼 의혹을 루머로 치부했다. 그는 “인터넷에 논란이 많았다. ‘이혼했네’, ‘다 가짜다’ 등 악성 루머가 많아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 사람들이 없는 일을 마치 있는 것처럼 말하고 다녔다. 내가 시장에만 가도 쫓아와서 물어봤다”고 토로했다.

함소원의 고민 역시 임신과 관련된 것이었다. 그는 “아이를 잃고 남편이 임신 이야기도 꺼내지 못하게 한다”고 고백했다. 할매들의 부름으로 카메라 앞에 등장한 남편 진화는 “유산한 후 아내의 몸이 완전히 회복되지 않았다. 아내를 보호해주고 싶다”고 털어놨다.

또한 진화는 “아내가 임신했을 때 예민해진다”며 속내를 내비쳤다. 육아 역시 녹록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에 함소원은 진화를 타박했다. 두 사람의 이야기를 들은 김영옥은 “연상이라고 너무 이래라저래라 하면 안 된다”고 충고했다. 나문희도 “말을 줄이고 남편이 원하는 대로 해”라며 진화의 손을 들어줬다.

그러나 이내 김영옥은 “남편이 받는 스트레스는 아내에 비하면 사소한 고통일 뿐”이라고 말했다. 박정수는 “임신을 하면 아내가 너무 행복해하니, 혹시라도 자연 임신에 성공한다면 많이 도와줘야 한다”고 조언했다. 함소원, 진화 부부는 할매들의 진심어린 조언에 감사를 표했다.

‘진격의 할매’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채널S에서 방송된다.

notglasses@sportsseoul.com
사진|채널S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