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지현 "한 번 더 기회를"…이준석 "원 없이 일하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거대 양당의 두 젊은 대표들이 어제(24일) 나란히 기자회견을 열고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첫 소식, 권란 기자입니다.

<기자>

긴급 기자회견을 자청한 박지현 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 잘못했다면서 10초간 머리 숙여 사과했습니다.

당의 쇄신을 약속하며 특히 일부 강성 지지층 목소리에 휘둘리지 않겠다고 선언했습니다.

한 번만 더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