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흥민, '황금 신발' 들고 금의환향…찬사 계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세계 최고 무대에서 자신의 실력을 입증한 손흥민 선수가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트로피를 들고 오늘(24일) 귀국했습니다. 공항에는 팬 수백 명과 취재진이 몰렸고, 손흥민을 향한 찬사는 오늘도 전 세계에서 이어졌습니다.

김형열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우리나라는 손흥민 선수의 보유국입니다.]

[항상 하던 대로만 하세요! 토트넘 파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