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주, 정호영 사퇴에 "늦어도 너무 늦은 결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주, 정호영 사퇴에 "늦어도 너무 늦은 결정"

더불어민주당은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와 관련해 "늦어도 너무 늦은 결정"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선대위 관계자는 "진작 사퇴했어야 하는 인물"이라고 밝혔습니다.

원내 관계자도 "뒤늦은 사퇴에 대해 의미를 둘 이유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미 대승적으로 한덕수 국무총리를 인준했다"며 '협치'의 의미에도 선을 그었습니다.

이는 향후 법사위원장 자리를 비롯한 원 구성 협상 등에서 국민의힘이 정 후보자 사퇴를 '지렛대'로 삼을 가능성을 차단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