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개훌륭' 강형욱, 역대급 입질犬 강제 입수훈련 "고난 체험으로 보호자 애착 특단조치"[SS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박효실기자] '개통령' 강형욱이 도무지 교화의 기미가 보이지 않는 역대급 입질견에게 물리는 사고현장이 공개된 가운데, 특단의 조치가 이뤄졌다.


23일 방송된 KBS2 '개는 훌륭하다'에서 보호자를 수시로 물어대고 위협하는 입질견 라오가 등장했다. 낯선 사람에게 경계가 상당히 높은 라오는 이날 날카로운 송곳니를 드러내며 강 훈련사에게도 덤벼들었다.


유심히 라오를 살피던 강형욱은 "혹시 얼굴을 만질 때는 가만히 있냐?"라고 물었고 보호자는 "먹을 게 없을 때만 만질 수 있다. 먹을 게 있으면 물려고 한다. 자기가 만져달라고 할 때 아니면 못 만진다"라고 말했다.


이에 결국 긴 훈련용 장갑을 양손에 낀 강형욱은 "짖거나 물어도 아무 소용없다는 걸 보여주겠다"면서 목줄을 쥐었다. 라오가 살벌하게 짖으며 덤벼드는 가운데 강형욱은 보란듯이 팔을 내밀었고, 순식간에 왼쪽 손목을 문 라오는 날카로운 어금니를 박아넣으며 쥐고 흔들었다.


강한 저항에 지지않고 강형욱은 계속 목줄을 잡고 빙빙 돌렸고, 거의 일어선 라오가 씩씩거리며 저항하는 아비규환이 상당 시간 이어졌다. 강형욱은 "보통 이 정도 하면 꼬리가 내려가는데 전혀 지치지를 않는다"면서 계속 훈련을 이어갔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식탁 밑에 들어간 라오를 의자로 밀착시키면서 가둬 진정시키려 했지만, 되려 라오는 의자를 물어뜯으며 공격성을 불태웠다. 한참의 실랑이가 끝난 뒤 강 훈련사는 갑자기 장갑을 벗어들었는데, 왼손을 타고 피가 주르륵 흘러내려 놀라움을 안겼다.


한 손으로 응급처치를 마친 강형욱은 훈련을 이어갔고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본 이경규는 "지금 물러나면 물어도 된다는 것을 인식시킬 수 있기 때문에 끝까지 밀어붙여야 해서 계속 훈련을 하는 거다"라고 부연했다. 장도연은 "지금까지 정말 많은 개를 봐왔지만 정말 세다"며 이마를 찡그렸다.


한참의 시간이 지났는데도 여전히 덤벼드는 라오를 보며 강형욱은 "어릴 때부터 굉장히 반복적인 행동이다. 많이 물어봤던 개다. 공격성 있는 반려견을 키우면 보호자들이 우리 개는 착한데 어떨 때만 문다고 생각하는데 자기 비위 못 맞추면 바로 이런 행동을 한다"라고 일침했다.


결국 강형욱은 "훈련소를 다니든 위탁을 하든 장기적인 훈련이 필요하다"라고 한 뒤 병원으로 향했다. 다행히 소독하고 치료를 받고 큰 부상은 아니라는 설명을 들었지만 아찔한 상황이었다. 강형욱은 "일주일에 한번씩은 물린다. 그걸 22년했으니까 엄청나게 물린 거다"라며 웃었다.


라오는 강형욱과 함께 훈련소를 방문해 현장학습을 했다. 보호자에게 그다지 애착 조차 없는 상태라 강형욱은 결핍 훈련을 진행했다. 이를 위해 보호자는 라오의 목줄을 끌어 수영장에 입수시켜야 했다.


강하게 저항하다 결국 물에 들어온 라오는 당황한 빛이 역력했고, 필사적으로 물 밖을 향했지만 목줄 때문에 계속 물속으로 끌려들어와야 했다.한참의 훈련 끝에 라오는 살기위해서는 보호자를 따라야한다는 것을 학습했다.


훈련이 끝난 뒤에는 경계를 낮추고 보호자 옆에서 꼬리가 동그랗게 말리는 등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놀라움을 안겼다. 강형욱은 "고난 훈련을 통해서 결핍을 체험하고, 보호자와 애착관계를 형성하고 조금 더 나아진 모습을 보여주게 된거다"라고 설명했다.



gag11@sportsseoul.com


사진출처 | KBS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