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청와대와 주요이슈

"정말 행복하다"…윤 대통령 부부, 靑 방문한 그날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취임 후 처음으로 청와대를 방문한 가운데, 당일 현장 모습이 담긴 사진이 대통령실을 통해 공개됐다.

지난 22일 윤 대통령 내외는 청와대 본관 앞 대정원에서 열린 ‘청와대 개방 기념 열린음악회’에 참석차 방문한 뒤 관람객 자격으로 청와대 본관을 찾았다.

이데일리

(사진=KTV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에서 열린음악회가 개최된 것은 1995년 이후 27년 만에 두 번째로, 가수 인순이와 거미, 이무진, 걸그룹 브레이브 걸스와 뮤지컬 배우이자 부부인 김소현·손준호, 국악인 김율희, 송소희 등이 참석했다.

정보 홍보를 위해 개설된 유튜브 채널 KTV엔 이날의 비하인드 영상이 공개됐는데, 관람객 한가운데에 앉은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박수를 치며 함께 공연을 즐겼다.

이데일리

(사진=KTV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사진 찍기를 요구하는 시민들의 요청에 응하기도 했으며, 나란히 귓속말을 하며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이어 진행자가 인사를 부탁하며 마이크를 건네자 윤 대통령은 “이렇게 5월의 멋진 날 밤에 여러분과 함께 아름다운 음악을 같이 듣게 돼서 너무 기쁘고 행복하다”며 “저도 열린 음악회 팬이다. 과거엔 KBS 스튜디오에 아내와 열린음악회를 보러 가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열린음악회에 초청가수로 참석한 가수 인순이씨와 청와대 본관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사진=대통령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본관에서 청와대 개방 특집 KBS 열린음악회에 출연한 합창단 어린이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대통령실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청와대 공간은 아주 잘 조성된 멋진 공원이고 문화재다. 무엇보다 국민 여러분의 것”이라고 강조하며 “제가 좋아하는 열린음악회를 국민 여러분과 함께 청와대 본관 앞에서 함께 보게 된 것이 너무 기쁘고 정말 행복하다”고 전했다.

공연이 끝난 뒤엔 기다리고 있던 시민들과 작별의 악수를 나눴으며, 출연 가수들과도 가벼운 인사를 나눴다.

끝으로 청와대 본관 계단에서 어린이 합창단, 청소년 합창단과도 함께 단체 사진을 찍었다.

이데일리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본관에서 청와대 개방 특집 KBS 열린음악회에 출연한 합창단 어린이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대통령실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