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5년만에 봉하 찾은 '노무현의 친구' 文…"약속 지켰다"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盧 13주기 추도식 참석, 퇴임 후 첫 공개석상…환영인파에 손 들어 인사

추도식 前 권 여사와 오찬…여야 지도부와 악수·한 총리와도 인사


(서울·김해=연합뉴스) 박경준 정윤주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이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친구'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13주기 추도식에 참석했다.

문 전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 참석한 것은 취임 첫해인 지난 2017년 대통령에 취임한 뒤 참석했던 추도식 이후 5년 만이다.

문 전 대통령은 당시 추도식에서 "현직 대통령으로서 이 자리에 참석하는 것은 오늘이 마지막일 것"이라며 "반드시 성공한 대통령이 돼 임무를 다한 다음 다시 찾아뵙겠다"고 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