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5세대 이동통신

한국 주도 5G 보안기술 4건, ITU 표준 채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전파연구원은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 부문(ITU-T) 정보보호 연구반(SG17)' 회의에서 한국 제안기술 4건이 표준으로 채택됐다고 23일 밝혔다.

한국은 5세대(5G) 이동통신 보안, 양자암호통신 보안, 사물인터넷(IoT) 보안 등 분야에서 국제표준을 제출해 사전 채택됐다.

5G 보안 관련으로 IMT-2020 통신 시스템에 대한 보안 지침과 초고신뢰 초저지연 통신을 지원하는 IMT-2020 기반 버티컬 서비스 보안 요구사항 표준은 5G 통신 시스템 전반적인 부분 및 5G 사설망의 융합 서비스 환경에서 보안 관련 주요 구성요소 등을 정의하고, 이에 대한 보안 위협 및 보안 기능을 제시하고 있다. 이를 통해 5G 통신 시스템 및 5G 사설망을 구축하여 운영 시 보안성이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IoT 보안 관련으로 IoT 기기 및 게이트웨이의 보안 요구사항 표준은 IoT 기기와 게이트웨이에서 발생 가능한 보안 위협을 분석하고, 이에 대한 보안 요구사항을 정의하고 있다. 이 표준은 국내 정보통신망연결기기 등 정보보호인증 기준을 국제표준에 반영한 것으로 국내 IoT 제조사 등 관련 산업계의 글로벌 시장 진출 및 선점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양자암호통신 보안 관련으로 양자키분배(QKD, Quantum Key Distribution)를 활용한 하이브리드 키 합의 방법 기술보고서는 QKD 네트워크와 기존 암호체계와의 연동을 위해 국제 표준화 기구에서 진행 중인 표준화 현황들을 토대로 표준화 필요 영역을 분석한 보고서로, 국내 암호 통신 업계에서 QKD 네트워크를 도입하고 적용할 때 유용하게 참고 가능할 것으로 사료된다.

이번 회의에서는 우리나라 중소기업의 기술을 바탕으로 제안한 랜섬웨어 등의 악성 코드로부터 스토리지를 보호하기 위한 보안 기술(나무소프트), 표적형 이메일 공격 대응을 위한 보안 기술(기원테크) 등 신규표준화과제 3건도 승인돼 올해부터 관련 연구가 진행될 예정이다.

또, 이번 회의에서 한국은 연구반(SG17) 내 국제 의장단 중 염흥렬 순천향대 교수가 맡고 있는 국제 의장을 비롯해 작업반 의장단 2석, 연구과제 의장단 14석이 재선임돼, 국제 표준을 주도할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