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속 한류

BTS 뷔·블랙핑크 제니, 제주도 목격담→열애설...소속사는 묵묵부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와 블랙핑크 제니가 열애설에 휩싸였다. 뷔 제니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와 블랙핑크 제니가 열애설에 휩싸였다. 두 사람의 모습으로 추정되는 증거 사진까지 확산되며 열애설이 몸집을 불리는 가운데 양측 소속사는 입을 닫았다.

지난 22일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뷔와 제니가 제주도에서 포착됐다는 목격담과 함께 두 사람으로 추정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다수 게재됐다.

해당 사진 속에는 뷔로 추정되는 남성이 운전 중인 차량에 제니로 추정되는 여성이 나란히 탑승한 채 이동 중인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 모두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있어 정확한 이목구비는 보이지 않지만, 헤어스타일과 이목구비가 뷔 제니와 상당히 닮아있는 모습으로 목격담에 힘을 실었다.

특히 제니로 추정되는 여성의 경우 최근 그가 모델을 맡고 있는 아이웨어 브랜드의 선글라스를 쓰고 있다는 주장까지 나오며 신빙성을 높였다. 이와 함께 뷔와 제니가 자신들의 SNS 프로필 문구를 각각 'V'와 'J'로 설정한 것 역시 열애설의 근거로 제시됐다.

이와 관련해 두 사람의 소속사 하이브와 YG엔터테인먼트는 별다른 입장 없이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지난해 2월 빅뱅 지드래곤(GD)와 열애설에 휩싸였던 제니가 지난 21일 지드래곤의 SNS를 언팔로우하며 결별설에 휩싸인지 3일 만에 불거진 열애설의 진위 여부에 국내외 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