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왜 오수재인가', 서현진·황인엽, 설레는 눈맞춤 포스터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운명 같은 두 남녀의 아프지만 설레는 이야기

더팩트

SBS 새 금토드라마 '왜 오수재인가' 서현진 황인엽의 2인 포스터가 공개돼 시선을 사로잡았다. /스튜디오S·보미디어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박지윤 기자] '왜 오수재인가' 서현진 황인엽의 새 포스터가 베일을 벗었다.

SBS 새 금토드라마 '왜 오수재인가'(극본 김지은, 연출 박수진·김지연) 제작진은 23일 서현진과 황인엽의 2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사진에는 서현진과 황인엽의 초밀착 눈맞춤이 담겨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작품은 '살기 위해, 가장 위에서, 더 독하게' 성공만을 좇다 속이 텅 비어버린 차가운 변호사 오수재(서현진 분)와 그런 그를 지키기 위해서라면 무엇도 두렵지 않은 따뜻한 로스쿨 학생 공찬(황인엽 분)의 아프지만 설레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날 베일을 벗은 포스터에는 서로를 아련하게 바라보고 있는 오수재와 공찬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앞서 공개된 포스터와는 달리 살며시 미소를 띤 얼굴과 두 사람의 가까워진 거리감, 그리고 마주 잡은 두 손은 보는 이들을 설레게 한다.

여기에 '나를 믿어준 단 한 사람'이라는 문구는 오수재가 공찬을, 공찬이 오수재를 운명으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이유를 짐작게 한다. 이날 공개된 포스터가 두 사람의 구원 서사를 더욱 궁금하게 만든 가운데, 이들이 써 내려갈 아프지만 설레고 시리지만 따뜻한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서현진은 황인엽에 대해 "많이 열어두고 작업하는 배우라는 게 느껴졌다. 촬영장에서 마지막까지 상의를 거듭하며 캐릭터의 디테일을 잡아가는 성실한 스타일"이라고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또한 황인엽은 "서현진 선배님과 함께 연기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 항상 배려해 주시고 편안하게 해주셔서 공찬의 모습을 더 잘 끌어낼 수 있었다"며 "드라마 속 캐릭터 오수재가 아닌, 촬영장에서 서현진 선배님은 언제나 현장을 즐겁고 유쾌하게 만들어 주시는 분위기 메이커"라고 설명하며 막강한 시너지를 기대하게 했다.

'왜 오수재인가'는 오는 6월 3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jiyoon-1031@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