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우크라 침공] 러 점령 마리우폴, 이번엔 전염병 우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강진욱 기자 = 러시아가 점령한 우크라이나 남부 마리우폴 당국이 전염병 확산을 우려하며 지원을 호소했다.

2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바딤 보이첸코 시장은 이날 텔레그램에 다수 주민이 식수 부족에 시달리며 제대로 된 오·폐수 시설을 이용할 수 없는 처지라고 밝혔다.

그는 또 "시 전역에 급하게 판 무덤이 널려 있다"며 "여름에 비가 오면 온갖 병균이 이곳에서 강과 바다, 식수원으로 흘러들어갈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주민들을 소개할 인도주의적 통로를 개설할 것을 촉구했다.

항구도시 마리우폴은 우크라이나군의 강력한 저항에도 최근 러시아로 넘어갔다.

앞서 러시아 국방부 대변인은 지난 16일 이후 마리우폴 최후의 요새였던 아조우스탈 제철소에서 모두 2천439명이 항복했다고 20일 주장했다.

러시아 침공 전까지 마리우폴에는 40만여 명이 거주했다.

연합뉴스

우크라이나 마리우폴(2022.4.26)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DB 및 재판매 금지]


kjw@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