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5세대 이동통신

통신3사, 중소 장비사와 5G 국가망 사업 입찰 경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행안부·NIA, 130억 규모 선도사업

이르면 금주 입찰 공모 진행

컨소시엄 형태로 경쟁 나설 듯

아시아경제

이동통신3사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유선망 기반 행정망을 5G 기반으로 바꾸는 ‘5G 국가망 전환’ 선도사업에 통신 3사가 각각 중소 장비사들과 컨소시엄을 꾸려 입찰 경쟁에 나선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행정안전부는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과 함께 조달청 나라장터를 통해 ‘5G 국가망 전환’ 선도사업 공모 입찰을 진행한다. 구축 대상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특허청·외교부·인사혁신처 등 4곳으로 총 130억원 규모다. 경기도교육청·충북교육청·국방부 등도 자체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행안부 관계자는 "이르면 5월 내, 늦어도 6월 초까지 공고를 낼 예정으로 가급적 빨리 공고를 내려고 한다"고 말했다.

행안부는 차세대 이동통신인 5G 기술로 공무원들이 언제, 어디서나 전용망으로 업무를 볼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전용망은 별도로 분리돼 있어 보안에 유리하다. 5G 국가망이 전환되면 개인 5G 모뎀을 이용해 노트북, 태블릿PC 등 모바일 기기로 공무를 수행할 수 있게 된다. 현 정부의 디지털플랫폼정부 구축의 핵심 사업 중 하나다. 통신장비업계 관계자는 "재택근무 시 보안에 대한 우려가 많은데 5G 3.5㎓ 상용망을 최대한 사용하면서도 건물 안에는 인빌딩 겸 28㎓ 셀 설치도 하는 방식을 통해 전용망을 운영하는 형태가 될 것"이라고 했다.

지난해까지는 5G와 LTE를 함께 사용하는 비단독모드(NSA)를 기반으로 했으나 올해는 5G만 사용하는 단독모드(SA)로 구축한다. 현재 쓰는 3.5㎓ 주파수 대역과 초고주파수 대역인 28㎓ 대역을 모두 활용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통신 3사는 국내 중소 장비사들과 컨소시엄 형태로 경쟁에 참여할 계획이다. 5G 국가망 전용 모뎀·스몰셀(소형기지국)·라우터 모듈·라우터 등 국내 통신 장비 업체도 오랜만에 대규모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

행안부는 올해 선도사업까지 마친 후 2025년까지 4개 정부종합청사 및 17개 광역시도에 5G 기반 업무환경을 본격 구축할 계획이다. 당초 수립된 정보화전략계획(ISP)에 따르면 본사업 규모는 3322억원으로 예상된다. 다만 구체적인 예산은 예비타당성조사 등을 거쳐 추후 확정된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입찰 공고가 나오면 구체적으로 내용을 들여다봐야 알겠지만 정부사업(B2G) 사업에 참여해 기술 고도화 경험을 쌓는다는 측면에서 통신 3사 모두 입찰에 응할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전국 행정망으로 지속적으로 확산돼야 사업 실효성이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