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국 "미, 분열 도모 말라" IPEF 반발…한미회담 견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윤석열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이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의 경제동맹을 강화하겠다는 뜻을 공고히 했는데, 중국은 이 상황이 불편할 수밖에 없습니다. 중국 외교수장이 양국 경제동맹의 하나인 인도 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를 비롯해 중국을 견제하는 미국의 경제정책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베이징에서 송욱 특파원입니다.

<기자>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어제(22일) 중국-파키스탄 외교장관 회담 이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 IPEF를 강한 어조로 견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