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나, '17살 연하' ♥류필립 불화 인정 "잔소리 하게 돼" (심야신당)[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가수 미나가 남다른 책임감을 드러냈다.

미나는 지난 21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푸하하TV의 '심야신당'에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정호근은 미나에게 "모든 것을 혼자 다 책임지는 여장부다. 내가 모든 것을 다 이끌어가고 진두지휘하는 팔자기 때문에 어느 누구도 나를 보듬어주거나 내 마음을 녹여주는 게 없다"면서 "혼자서 얼마나 힘들었겠냐"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호근의 말에 눈시울이 붉어진 미나는 "주변 사람들한테 시기, 질투를 많이 받았다. 학교 다닐 때도 여자들이 저를 싫어했다. 데뷔해서도 댓글 같은 게"라며 상처를 드러냈다.

정호근은 "지금까지 버텨온 세월이 놀랍도록 본인이 대견하다는 것에 칭찬해줘야 한다"고 다독였다. 미나는 "제가 긍정적인 게 나중에 좋은 모습 보여주면 좋게 바뀌겠지 생각하며 열심히 살았다"고 털어놨다.

정호근은 또 미나에게 "죄송하지만 인생에 남자가 없다"고 말했다. 당황한 미나는 "결혼했다"며 웃었고, 정호근은 "정확하게 얘기하면 가장이 되어야 한다. 해야 할 일과 책임이 많다. 이런 마음가짐이나 여건을 갖춘 사람이 인생에 드물다"며 안쓰러워했다.

이에 미나는 동의하며 "남자 도움 받은 적은 없는 것 같다"고 밝혔다. 정호근은 이어 "자칫하면 가족들을 다 먹여살려야 한다"고 걱정했고, 미나는 "엄마도 제가 모시고 동생도 제가 많이 도와주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17살 연하의 남편 류필립을 언급한 미나는 "제가 다 도와주며 내조만 하고 있다"고 전했다. "불협화음이 있지 않냐"는 말에는 "제가 잔소리를 하게 된다"고 인정했다.

정호근은 "여장부라고 하지 않았냐. 마음에 들 때까지 지적하고 보완해야 한다. 올해는 될 수 있으면 남편과 많이 부딪히지 말았으면 좋겠다. 남편이 혼자서 생활하면서 주말에 만나는 형태로 잘 넘겼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사진='심야신당' 유튜브 영상 화면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