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호요버스 '원신' 2.7버전 31일 업데이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주환 기자]

호요버스는 31일 오픈월드 액션 RPG '원신' 2.7버전 업데이트 '해가 저무는 곳에 감춰진 꿈'을 선보인다.

이 회사는 이에 앞서 인터넷을 통해 특별 방송을 갖고 새로운 콘텐츠 및 이벤트를 소개했다. 야란, 소, 아라타키 이토 등의 캐릭터를 연기한 성우 민아, 심규혁, 송준석 등이 참여했다.

2.7버전에서는 새로운 캐릭터 야란과 쿠키 시노부가 등장한다. 새로운 마신 임무의 중간장을 포함해 층암거연 배경의 이벤트 '위험한 길, 수상한 발자취' 등을 즐길 수 있다.

더게임스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미스터리 첩보원 '야란' 등장
첫 번째 이벤트 기원(뽑기)를 통해 5성 캐릭터 야란과 소가 등장한다. 이후 후속 기원을 통해 5성 캐릭터 이토와 더불어 신규 4성 캐릭터 쿠키 시노부를 만나볼 수 있다. 이 외에도 무기 기원으로, 5성 활 '약수'를 획득 가능하다.

야란은 물 원소 속성의 활을 사용하는 캐릭터다. 암상 찻집 주인과 첩보원을 겸하며 다양한 모습과 정체성을 가진 미스터리 인물이다. 일정 시간이 지나면 특수한 상태 '타파'에 진입하게 되며 다음 차징 시간이 감소하고 '타파의 화살'을 통해 물 원소 범위 피해를 입힐 수 있다.

원소 전투 스킬 '뒤얽힌 생명줄'은 짧게 터치 및 홀드 시 야란이 질주하며 '생명의 실'로 지나친 적에 표식을 남긴다. 질주 상태가 끝나면 생명의 실은 폭발하고 표식된 적에게 물 원소 피해를 입힌다. 표식된 적의 수에 따라 '타파' 상태에 진입할 확률이 증가한다.

원소 폭발 스킬 '심오하고 영롱한 주사위'는 물 원소 범위 피해를 가하고 신기한 주사위를 소환해 전투를 돕는다. 주사위는 필드 위에 있는 자신의 캐릭터에 일반 공격을 따라 협동 공격을 하거나 생명의 실이 폭발해 적에게 명중하면 협동 공격을 한다.

특성 '마음가는대로'를 해금하면 주사위가 존재하는 동안 필드 위 자신의 캐릭터에게 시간에 따른 피해 증가 버프도 부여한다. 또 다른 고유 특성 '선공의 묘수'는 팀의 서로 다른 원소 타입 캐릭터가 많이 존재할수록 HP의 최대치가 높아지게 된다. 이 외에도 리월 지역에서 20시간 탐사 파견 임무 수행 시 보다 많은 보상을 획득할 수 있다.

더게임스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조력자 '쿠키 시노부' 출격 대기
후속 기원으로 등장하는 '쿠키 시노부'는 치유 능력과 대기 상태 지속 피해 능력을 겸비한 번개 속성 서포터 캐릭터다. 자신의 HP를 희생해 캐릭터를 치료해주는 것이 특징이다.

원소 전투 스킬 '제액의 뇌초지륜'을 사용하면 '제액의 륜'이 생성되며 일정 HP를 소모해 주변의 적에게 지속적으로 번개 원소 피해를 가하는 동시에 현재 필드 위 캐릭터의 HP를 회복해준다.

고유 특성 안식처 개방시 원소 전투 스킬의 피해와 치유량이 시노부의 원소 마스터리에 기반해 추가로 증가한다. 또 다른 고유 특성 '우리를 부수는 의지'는 시노부의 HP가 비교적 낮을 때 치유 능력을 증가시킨다.

원소 폭발 스킬 '교에 나루카미 카리야마 의식'은 시노부의 앞에 특수한 결계를 만들고 결계 속 적에게 지속적으로 번개 원소 피해를 준다.

이 외에도 이나즈마 지역 20시간 소요 파견 임무 수행 시 보다 많은 보상을 얻을 수 있다. 또 초대 이벤트 '제1막 조직의 일상 업무'를 통해 시노부의 이야기 및 아라타키파의 일상을 감상할 수 있을 전망이다.

더게임스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층암거연 지역의 비밀과 위기
2.7버전에서는 이벤트 '위험한 길, 수상한 발자취'가 진행된다. 이를 통해 마신 임무 중간장이 개방된다. 지하 깊은 곳 수수께끼를 조사하기 위해 층암거연을 찾은 여행자와 페이몬이 의외의 손님과 맞닥뜨려 또 한번 위기에 빠지는 내용이 전개된다.

스토리 임무를 진행하다보면 '기만과 전투 영역'의 콘텐츠가 차차 개방된다. 이를 통해 끊임없이 적을 해치우는 비경에 도전할 수 있다. 이전 이벤트와 달리 각 비경에서 하나의 라운드가 끝날 때 마다 캐릭터를 교체하는 메커니즘이 달라졌다.

예를 들어 비경 '높고 가파른 정원'에서는 파티원 중 한명의 캐릭터로만 전투할 수 있으며 나머지는 정비 상태에 들어가 출전할 수 없게 된다. 또 다른 비경 '끝없이 선회하는 우리'에서는 캐릭터를 교체할 때 무작위로 두 캐릭터가 출전할 수 없게 된다.

이번 이벤트에서는 각 비경마다 여러 체험 캐릭터가 마련돼 도전을 지원한다. 또 각 라운드의 전투마다 도움이 되는 3개 전략을 선택할 수 있다. 전투 중에 수집한 전략 조각을 소모해 다시 전략을 뽑거나 이전 라운드에서 사용한 전략을 계속 사용할 수 있으며 이미 전투 불능이 된 캐릭터의 능력을 회복할 수도 있다.

이벤트 상점 및 임무를 통해 지식의 왕관을 비롯해 원석 등의 보상을 획득할 수 있다. 이벤트 한정 4성 무기 '활·노을'도 얻을 수 있다.

더게임스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리듬게임 음표 편집 콘텐츠 개방
또 '깊은 곳의 진흙 기담' 이벤트도 진행된다. 층암거연의 갱도에서 갑자기 검은 진흙이 대량으로 쏟아져 나오게 됐고 수메르의 학자를 도와 이를 해결해 나간다는 내용이다.

푸르시나 볼트의 도움을 받아 검은 진흙을 없앤 다음 몬스터를 약화시켜 물리쳐야 한다. 볼트가 주위의 환경을 정화하고 스스로 충전하지만 몬스터의 공격을 받으면 충전이 중단되는 방식이다. 정해진 시간 안에 몬스터를 처치하거나 열기구를 보호하면서 정해진 시간 안에 진흙의 방해를 뚫고 목표지점에 도달하는 등에 도전하게 된다.

작은 북을 연주하는 새로운 리듬 게임 '아라타키 천하제일 초호화 북 축제'도 플레이 가능하다. 이전과 달리 북에 더 어울리는 노트 낙하 방식의 연주를 즐길 수 있다.

이번 리듬 게임에서는 지연 보정 기능도 지원한다. 이를 통해 자신에게 맞도록 조작감을 최적화시킬 수 있다. 또 음표가 내려오는 속도를 조정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 외에도 실패와 성공을 판정하는 구간이 보다 세분화됐다.

3개 도전 난이도가 모두 해금된 상태로, 높은 난이도 도전에 성공하면 낮은 난이도의 보상까지 얻을 수 있도록 편의성을 더했다.

뿐만 아니라 이벤트 연주곡을 해금하면 해당 곡의 음표를 편집할 수 있는 콘텐츠도 개방된다. 음표 위치를 자유롭게 편집해 완전히 새로운 악보를 창작할 수 있으며 이를 다른 유저에게 공유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 외에도 축하 선물과 메시지를 확인하는 것도 이번 축제의 재미를 더할 전망이다.

더게임스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하나은행과 콜라보 체크카드 발매
기계 장난감을 만드는 이벤트 '노심 제조기'도 2.7버전에서 만나볼 수 있다. 폰타인에서 온 장난감 상인으로부터 재료 수집기를 획득한 뒤 원자재 수집, 원소 충전 , 코어 활성화 등 세 단계 공정을 완료하면 움직이는 로봇 장식을 만들어 하우징 시스템인 '속세의 주전자'에 배치할 수 있다.

세 단계의 공정에 따라 다양한 스타일과 모션의 로봇을 만들 수 있다. 일정 확률로 모든 모션을 갖춘 특수 로봇을 만드는 것도 가능하다. 이벤트 기간 동안 4개의 프로토타입 로봇을 장식으로 교환할 수 있다. 친구와의 선물 기능을 통해 원하는 로봇을 획득하는 것도 지원된다.

시스템 개선 작업도 진행돼 소재 비경의 입구에서 고난도 단계의 도전 특성을 확인할 수 있게 된다. 또 캐릭터 특성 및 성유물에 대한 유저들의 육성 데이터를 종합해 우선순위를 추천해주는 기능이 도입된다.

층암거연 테마의 OST '천암을 바라보며'도 출시될 예정이다. 3장의 음반으로, 층암거연 지역을 위해 제작한 40곡이 수록된다.

이 회사는 또 펀코와 콜라보 팝 피규어를 선보인다. 아이테르, 루미네, 페이몬 등의 피규어를 우선 출시한다. 팝 아시아 시리즈로 피규어 머리가 움직이는 사양으로 제작된다.

호요버스와 하나카드 간의 콜라보도 진행된다. 하나은행에서 '원신' 캐릭터가 삽입된 체크카드가 발매될 예정이다. 체크카드를 발급 받은 뒤 첫 결제를 한 이용자를 대상으로 선착순으로 특별한 선물도 증정한다.

[더게임스데일리 이주환 기자 ejohn@tg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더게임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