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진격의 할매' 함소원 "아이 잃었다" 오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진격의 할매’에서 함소원이 근황을 공개했다.

24일 방송될 채널S 고민상담 매운맛 토크쇼 ‘진격의 할매’에서는 김영옥 나문희 박정수를 깜짝 놀라게 하는 사연들이 총출동했다. 사연자들을 향한 안타까움에 할매들이 어떤 진심 어린 조언을 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예고편에는 배우 함소원이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함소원은 “견디기 힘든 시간에, 아이를 잃는 슬픔을 겪었다”라고 근황을 밝혀 국민할매 트리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함소원은 “아이가 다시 살아날 것 같고…”라며 오열했고, 함께 출연한 함소원의 시어머니 함진마마는 며느리의 등을 쓸어내리며 위로했다. 큰 슬픔의 시기를 겪은 함소원이 어떤 이야기를 털어놓을지 궁금함을 자아낸다.

이어 “치매 증상 때문에 소중한 기억이 삭제된다”라며 고민을 전하는 젊은 여성 사연자가 등장했다. 이에 나문희는 “치매 증상?”이라며 깜짝 놀랐다. 이어 그는 “망치로 뼈를 부수는 소리가 쾅쾅쾅...이제는 그만 좀 보내줬으면 좋겠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사연자에게 트라우마로 남은 충격적인 사건은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또 다른 사연자는 “유명 배우와 결혼을 약속했지만 그게 다 사기였다”라며 톱스타 사칭범을 고발했다. 사연자가 4천7백만 원이나 되는 돈을 사칭범에게 보냈다는 말에 박정수는 “오 마이 갓”을 외쳤고, 나문희는 “정말 세상 물정을 모르는구나”라며 안타까워했다.

할매들을 놀라게 한 고민의 정체는 24일 오후 8시에 방송되는 ‘진격의 할매’에서 공개된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채널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