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허재 "부산 상류층 ♥아내, 맞선 가는데 가로채서 결혼"('아는형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심언경기자]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허재가 아내 이미수와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21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허재, 허웅이 출연했다.

이날 김영철은 허재에게 “실제 꿈이 가수였다는데 사실이냐”고 물었다. 이에 허재가 앨범 준비도 했다고 털어놓자, 서장훈은 “노래를 못 한다”고 폭로했다. 김영철은 “립싱크 가수가 꿈이었냐”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장훈은 허재와 이미수의 러브스트리에 대해 “부산 상류층 자제였던 이미수 씨가 맞선을 나갔는데 그곳에 있던 허재가 반해서 가로챘다는 게 사실이냐”고 질문했다. 허재는 당시 아내가 맞선을 가지 못하게 한 이후 만남을 지속하며 결혼에 골인했다고 밝혔다.

서장훈은 아들 이정후를 훌륭한 선수로 길러낸 이종범과 슬하에 농구선수 허웅, 허훈을 둔 허재를 비교하기도 했다. 허재는 성공한 자식농사에 자부심을 드러내며, “이종범은 정후 하나지만 나는 둘이다. 내가 더 잘한 것 같다”고 자신했다.

notglasses@sportsseoul.com
사진|‘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