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태권도 영웅' 문대성이 돌아왔다…상대는 현역 국대 박우혁(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대는 국대다' 21일 방송

뉴스1

MBN '국대는 국대다'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문대성이 현역 국가대표 박우혁과의 경기를 준비했다.

21일 방송된 MBN '국대는 국대다'에는 태권도 영웅 문대성이 출연했다.

'국대는 국대다'를 위해 미국에서 온 그는 "19년이 지났다. 설레는 마음으로 왔다. 비행 14시간도 지루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문대성은 "아시아올림픽평의회에 집행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태권도를 알리기 위해서 학생들을 지도하고 있다"고 미국에서의 근황을 전했다.

문대성은 "어렸을 때는 굉장히 왜소했다. 태권도장에서 시작했다. 불량배들에게 맞기도 했다. 어머니가 그 모습을 보고 저를 태권도장에 데려갔다. 그 앞에서 기합 소리에 주눅이 들어서 안 가겠다고 버티기도 했다"고 태권도를 시작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초등학교 5학년 때, 남들보다 늦게 운동을 시작한 문대성은 96년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1위를 하며 두각을 드러냈다. 문대성은 "대학에서 첫 경기에 나갔을 때 1점 차이로 졌다. 그 이후로 훈련 강도를 높였다. 그 이후로 졸업할 때까지 대학 경기는 단 한 경기도 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아테네 올림픽의 결승전은 체격이 더 큰 그리스 선수와 그리스 관중 앞에서 싸워야 하는 불리한 조건이었다. 하지만 뒤후려차기 한 방으로 KO승을 거뒀다. 문대성은 "태극기를 들고 세리머니를 할 때 관중석에서 물통이 막 날아왔다. 미안한 마음에 상대 선수를 안아줬다. 그래서 관중들의 마음도 풀린 것 같다"며 "상대 선수에겐 그냥 내가 운이 좋았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올림픽에서 페어플레이상을 받기도 했다.

올림픽 이후 국내에서의 인기가 높아진 문대성은 팬미팅은 물론, 앙드레김 패션쇼에 서기도 했다. 실제로 연예계 활동 제의도 많이 받았다. 문대성은 "사실 태권도만 해왔기 때문에 다른 세상을 접한다는 게 부담감도 있었다"며 "지금이라면 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전현무는 지금도 늦지 않았다며 "아침 드라마에 딱이다"고 말했다. 문대성은 중국에서 액션 영화 러브콜도 받은 적이 있는데 고사했다고 한다. 또 일본의 대형 격투기 에이전시에서 2년 20억 계약을 제안받은 적이 있다는 말에 김동현이 흥분했다. 김동현은 "저는 2년에 1억 원이었다"고 말했다. 문대성은 "다른 격투기를 한다는 게 제 정체성에 혼란을 줄 수 있다는 생각을 했었다"고 거절한 이유를 밝혔다.

문대성의 상대는 현역 국가대표 박우혁이었다. 박우혁은 문대성의 뒤후려차기를 보고 태권도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문대성은 섭외 제안을 받자마자 훈련을 시작해왔다고 한다. 박우혁은 "존경하는 선배님과 경기를 앞두고 떨리지만 최선을 다해서 승리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문대성은 "서로 아쉬움 없이 최선을 다했으면 좋겠고, 이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aaa3077@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