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이든, 용산 대통령실 도착…尹대통령, 정문서 직접 영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이준서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방한 이틀째인 21일 용산 대통령실에 도착, 한미정상회담에 들어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1시 21분께 대통령실 청사 남측 미군기지 게이트를 거쳐 청사 내부로 들어섰다.

윤석열 대통령은 청사 1층 정문 밖으로 나와 직접 바이든 대통령을 영접했다.

양국 정상은 곧바로 5층 집무실에서 정상회담에 들어간다. 정상회담은 소인수 회담, 환담, 확대 회담 순으로 약 90분간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