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은영, 교사 엄마 힐난하는 남매 진단..."이성적인 아빠, 아빠 역할 버거운 듯"('금쪽같은 내 새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금쪽같은 내 새끼' 오은영 박사가 교사 엄마를 힐난하는 남매를 진단했다.

20일 방송되는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교사 엄마를 가르치려 드는 폭군 금쪽이가 등장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금쪽이는 자신의 물감을 함부로 쓰는 엄마와 동생에게 쿠션을 던지며 막말을 쏟아냈고 공격적인 말과 태도로 엄마를 대했다. 이에 엄마는 "영상에 나온 말들은 순화된거다. 내 목걸이를 끊어놓는다거나 로션으로 욕설을 써놓기도 했다"라며 속상해했다.

오은영 박사는 "금쪽이는 끊임없이 말로 핵폭탄을 나리는데 사람의 원초적인 부분을 건드린다. 엄마한테는 본인이 부모로서 해야 하는 역할을 지적하더라. 저러면 무너진다. 할 말이 없어진다"라며 "아이들이 선을 넘었다. 수위도 높고 지나치다"라고 걱정했다.

이어 오은영은 계속된 영상에서 "첫째와 둘째가 힘든 자신을 도와달라고 절규하는 것 처럼 보인다. 엄마가 떠날까봐 더 그런거다"라고 반전 진단을 내려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또한 오은영은 "이 집은 서열도, 위계질서도 규칙도 없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이 사실을 다 알고 지켜보고도 침묵으로 무간섭으로 일관한 금쪽이 아빠를 향해 "이성적인 아빠라 감정적 직면이 버거운 것 같다. 부부는 그렇다 하더라도 아빠의 역할이 있는데 잘 안하신다"라며 안타까워했다.

이어 오은영 박사는 "아이 마음에는 분명 그런 마음과 생각이 있다. 그런데 아이는 지나가는 남의 아이가 아니라 내 자식이지 않나. 내가 성인이 되기 전까지 이 아이의 마음과 생각을 키워야 하고 어려움을 헤쳐나갈 수 있는 기본 힘이 생기게 내면의 마음을 단단히 키워주는 게 부모의 역할이다"라며 "그런데 이 댁은 온전히 아이들이 이야기하고 표현하는 것을 보는게 아니라 나의 생각대로 아이를 보고 있다면 아이들의 마음과 어려움을 이해하기 어려울 거다"라고 지적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