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그동안 어떻게 참았지?” 프리한 그녀들의 예능 적응기 ‘아나프리해’[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아나프리해` 출연진. 사진|MB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단아하고, 지적이고, 정형화된 아나운서는 잊어라.

시키면 뭐든지 한다. 예상을 깨는 허당기와 어디로 튈지 모르는 입담, 보여줄 곳은 없었지만 남몰래 준비한 개인기들. 선후배 계급장은 떼고 집, 취미, 신혼생활, 프리선언 이후 속마음까지 몽땅 ‘아나프리해’를 통해 대방출한다.

20일 MBN 신규 예능 프로그램 ‘아!나 프리해’(연출 문경태, 이하 ‘아나프리해’)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린 가운데 현장에는 문경태 PD,를 비롯해 김성주, 황수경, 강수정, 최현정, 김주희, 김지원, 김수민, 강아랑 아나운서가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아나프리해’는 4대 보험 되는 안정적인 회사를 박차고 나온 지상파 방송 3사 출신 간판 아나운서들이 ‘프리 협회’를 결성해 일상을 공유하고, 프리 세계에서 당면한 장애물을 헤쳐나가는 모습을 리얼하게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스타투데이

문경태 PD. 사진|MB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로그램을 기획한 문경태 PD는 평소 예능에서 출연진으로 찾아볼 수 없었던 직군을 찾던 중 ‘아나운서’에 집중했다고 밝혔다.

그는 “요즘 예능 출연하시는 분들이 다양하다. 배우, 스포츠 스타도 많지만 저는 새로운 직군에 집중하고 싶었다”며 “3사에서 퇴사하시는 분들이 많이 계시다고 들어 이분들은 모시면 어떨까 하고 용기를 내봤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MC를 맡은 김성주는 “이 프로그램은 제가 주인공이 아니다. 옆에서 서포트 하는 사람으로서 더 열심히 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부담은 있었지만 제 경험이 큰 도움이 되리라 생각했다. 여자 아나운서 조합은 그동안 많이 없었다. 처음 섭외 제의를 받았을 때는 저와 같이 회사 생활을 했던 분이 아니어서 걱정이 많았다”며 “특히 아나운서 출신들은 예능 경험이 많이 없고 본인을 드러내기 어려우신 분들이다. 오히려 제 경험이 이분들에게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스타투데이

황수경. 사진 ㅣMBN


‘아나프리해’ 최고령 아나운서인 황수경은 첫 예능 프로그램에 대한 두려움과 기대감을 동시에 전했다. “그동안 방송에 대한 목마름이 있었는데 이 프로그램 제안을 받았을 때 너무 감사하면서도 두려웠다. 시청자분들이 아나운서에 갖고 있는 편견이나 선입견을 내려놓으시면 좋겠다”고 했다.

원조 아나테이너인 ‘홍콩댁’ 강수정도 프로그램에 들어가기에 앞서 걱정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강수정은 “아나운서끼리만 출연하다고 하니 재미가 없을까 고민했다”며 “출연진들과 함께 친해지고 나니 오래갔으면 좋겠다고 생각났다. MBN이 20회 이상 보장해줬으면 좋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예능 출연보다 시사, 교양 프로그램 출신 아나운서라는 이미지가 강한 최현정도 출연 제의를 받고 “이 프로그램이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해 벅찬 마음”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동안 제가 잊힌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제작진에게 정말 나에게 출연 제의가 들어온 게 맞는지 되물었다. 예능감도 없어서 기대와 동시에 두려웠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스타투데이

강수정. 사진|MB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0년간 SBS에서 몸 담은 김주희는 선후배들과 함께 하는 자리에 만족감을 전했다. 그는 “처음에 저도 이 프로그램이 재미 없을 거라 생각했다. 출연진을 듣는 순간 저에게 전설 같은 선배님들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다는 생각에 설렜다”며 “같은 회사 출신인데 제가 입사하기 전 선배님이나 퇴사 후 후배님들을 만나는 게 좋았다. 처음에는 모든 멤버가 공개되지 않아서 서로 누군지 몰랐는데 처음 만나는 순간 너무 반가워서 얼싸안고 기쁨을 나눴던 동료도 있다”고 떠올렸다.

김지원은 아나운서 프리 선언 후 한의대 시험을 보고 사업가로 변신해 후배 아나운서를 양성하고 있다. 이번 방송에 참여한 계기로 “여러가지를 도전해봤는데 확실하게 성공하지는 못했다”며 “인생에 대한 고민을 선후배들과 나눌 수 있다는 생각에 참여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처음에는 제가 여기에 껴도 되나 싶을 정도로 쟁쟁하신 분들이 많았다. 저는 재미 따위를 신경 쓸 겨를도 없이 우리 인생이 어떻게 흘러가는 지 같이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보여드리려고 했다”고 각오를 다졌다.

스타투데이

김수민.사진|MB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수민은 ‘아나프리해’ 최연소 출연자이자 최근 결혼 발표로 화제를 모았다. 결혼과 동시에 프리 선언을 한 이유를 묻자 “저에게는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주변에서 많이 놀라시니 제가 더 놀랐다”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요즘 MZ세대를 대표하는 키워드 중 하나가 ‘퇴사’와 ‘결혼’이다. 저는 MZ세대가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내가 모르는 새 생각이 많이 바뀐 것 같다”고도 덧붙였다.

결혼 후 심경 변화로는 “마음이 편해졌다. 회사 밖에서 소속감을 느끼는 게 너무 즐겁고 회사에서 얻을 수 없는 경험을 밖에서 얻고 있다”고 프로그램 섭외에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또, 김수민은 ‘아나프리해’ 예고편을 통해 공개한 남편을 언급하며 “남편이 큰 돈을 벌어올 사람은 나밖에 없다면서 응원을 많이 해줬다”고 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날 김성주는 최고 목표 시청률 혹은 공약을 묻는 질문에 “우선 안정적으로 16회까지 보장되는 게 목표”라고 답했다.

김성주는 아나운서 출신 출연진들에게 당부도 곁들였다. “보통 아나운서가 ‘프리 선언’을 하면 내려놓으라고 한다. 잘못 해석하면 망가지는 걸로 생각한다. 망가지라는 말이 아니라 보여줄 수 있는 것에 솔직해지라는 것이다”라며 “직업상 솔직해지기가 어려운 아나운서 분들이 솔직해지는 데 있어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격려했다.

제작진은 “프리 선언 후 다방면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베테랑 MC 김성주와 예능 대세를 꿈꾸는 프리 아나운서들의 최강 케미가 예상된다”고 전했다.

오늘(20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이유리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