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편스토랑' 이찬원, 아버지 레시피 재현 "우승에 사활 걸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데일리뉴스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타데일리뉴스=황규준 기자] '편스토랑' 이찬원이 아버지의 레시피를 더해 진또갈비를 선보인다.

5월 20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41번째 메뉴 개발 대결 결과가 공개된다. 이번 우승 메뉴는 간편하게 조리해서 즐기는 밀키트와 함께 '편스토랑' 최초 삼각김밥 2가지 메뉴로 출시된다. 이찬원, 이태곤, 류수영, 차예련 4인 편셰프는 자신의 먹고 사는 이야기를 공개하며 다양한 필살의 메뉴들을 아낌없이 보여줬다. 과연 어떤 메뉴를 최종 출품 메뉴로 내놓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번 대결에서 편셰프 출사표를 던진 신입 편셰프 이찬원은 집에서 혼자 13첩 반상을 차려 먹고, 직접 김치를 담가 먹는 것은 물론 시래기, 무말랭이 등 나물까지 정성껏 말려 먹는 모습으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바쁜 일상 속에서도 요리하며 힐링한다는 야무진 27세 최강 자취남 이찬원의 일상에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이 쏟아졌다.

이날 공개된 VCR 속 이찬원은 시장 조사를 위해 직접 편의점을 찾아 다양한 삼각김밥을 먹어보고 연구하는가 하면, 고향의 친구들에게 전화를 걸어 의견을 묻는 등 고민을 거듭했다. 이찬원이 고심 끝에 선택한 메뉴는 대구 10미 중 하나인 대구 동인동 '매운 찜갈비'. 대구 찜갈비는 칼칼한 고춧가루와 마늘이 잔뜩 들어간 양념이 특징으로 '맵싹'한 맛을 자랑하는 중독성 있는 메뉴. 이찬원은 "맵고 알싸하다는 걸 '맵싹하다'고 하는데 딱 그 맛이다"라며 요리에 몰두했다. 또한 이찬원은 가성비를 위해 소갈비 대신 돼지갈비를 사용했다고.

여기서 이찬원이 키 포인트로 활용한 것이 오랫동안 식당을 운영한 아버지의 노하우가 담긴 양념 레시피였다. 아버지의 의견과 이찬원의 정성으로 탄생한 진또갈비는 매콤하고 알싸한 '맵싹한' 중독성 그 자체였다고. MC 붐 지배인은 "다른 편셰프들은 혼자만의 싸움인데 이찬원은 가족과 친구들이 함께 했다"라고 했다. 이에 이찬원은 "가족이 사활을 걸었다"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찬원은 자신이 만든 진또갈비를 맛본 후 미소를 숨길 수 없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줬다. 이후 연구에 연구를 거듭, 최종 완성됐다는 이찬원의 진또갈비는 스페셜 메뉴 평가단, 전문가 평가단으로부터 극찬을 받았다는 전언. 과연 이찬원은 어떤 평가를 받게 될까. 그 결과는 5월 20일 금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공개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스타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